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신세계·롯데·캉카스백화점, 겨울 정기세일 시작…명품 브랜드 가방·시계 동참




캉카스백화점 강남메종 전경. (출처=캉카스백화점 홈페이지)




위드 코로나 조치로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소비심리 회복이 기대되는 가운데 백화점 업계가 일제히 겨울 정기 세일에 돌입한다.




신세계백화점은 1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마법같은 휴일'을 테마로 올해 마지막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13개 점포에서 총 20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하며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상품을 선보인다. 마리끌레르, 로가디스, 바쏘 등의 여성·남성 패션 겨울 인기상품은 물론, 동우, 윤진 등 국내외 모피 브랜드의 인기 상품을 최대 60% 할인해 선보인다.




해외 명품 브랜드 시즌오프도 진행한다. 25일부터 분더샵 여성·남성, 슈, 케이스스터디 등 신세계 단독 편집숍 인기상품을 최대 50% 할인한다. 분더샵 남성은 메종 마르지엘라, 베트멍, 셀린 등 유명 럭셔리 브랜드를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분더샵 여성에서도 셀린, 알렉산더 맥퀸, 베트멍 등의 인기 브랜드를 최대 30% 할인 예정이다. 분더샵 슈는 르네까오빌라, 끌레제리, 아쿠아주라 등의 브랜드가 참여하는 가운데 최대 3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마르니, 릭오웬스, 아크네 등 유명 해외 브랜드 역시 순차적으로 시즌 오프에 돌입한다.




캉카스백화점은 연말을 맞아 유명 해외 명품 브랜드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민트급 럭셔리 가방과 시계, 파인 주얼리, 지갑에 이르기까지 전품목에 걸쳐 최대 70%이상 할인에 돌입한다. 명품 전문 백화점답게 루이비통과 구찌, 프라다부터 샤넬과 에르메스, 롤렉스 등 품귀 현상으로 인해 쉽게 구경이 힘든 럭셔리 브랜드별 인기 제품들까지 한 자리에 마련했다.




올해 들어서만 4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음에도 인기가 식지 않는 샤넬의 경우 클래식과 보이백, 코코핸들 등 대표 제품을 전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캉카스백화점에서는 명품 위의 명품이라 불리며 수천만원의 실적을 쌓아야 구입이 가능한 에르메스 버킨백과 켈리백 등을 실적 없이 바로 구입 가능하다. 오픈런의 대명사인 롤렉스 역시 데이저스트와 데이데이트는 물론 서브마리너, 요트마스터2, GMT마스터2 등 프로 라인 모델까지 대거 확보하여 웨이팅 없이 구입하여 바로 수령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오메가와 IWC, 태그호이어 등의 인기 명품 시계브랜드부터 파텍필립, 오데마피게, 바쉐론 콘스탄틴에 이르는 하이엔드 워치메이커까지 폭넓은 브랜드별 행사를 준비했다. 까르띠에와 피아제, 반 클리프앤 아펠, 티파니앤코 등 하이엔드 주얼리 제품들도 할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강남 소재 캉카스백화점은 아시아 최대규모의 민트급 명품전문백화점으로 새것같은 민트급 명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살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연말을 맞아 연인, 가족에게 고급스러우면서도 실속있는 명품 선물을 고민 중인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1월 19일~12월 5일 17일간 올해 마지막 정기 세일을 진행한다. 미국 연중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 프라이데이” 연계성 이벤트로 ‘BLACK#WEEK’ 테마를 통해 다양한 할인 행사를 마련했다.




상품 행사의 경우 패션과 잡화, 리빙 등 전 상품군에 걸쳐서 10~30% 세일을 진행하며 이월 상품은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명품 브랜드 역시 시즌 오프가 진행된다. 페라가모, 톰브라운, 지방시, 로에베 등 1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2021년 가을, 겨울 상품을 정상가 대비 10~50% 할인 판매한다. 폴스미스와 코치, 로에베, 알렉산더왕, 일레븐티 등은 오는 26일부터, 지방시, 톰브라운, 꼼데가르송, 토리버치 등은 다음 달부터 내년 1월까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 예정이다.




또한 구매 금액에 따라 7% 혹은 10% 상당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금액 할인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할인 쿠폰은 11월 19~21일 롯데백화점 앱(APP)에서 선착순 각 3만 명씩 발급 예정이며 해당 할인권은 11월 23~28일 롯데백화점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