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복도 사이에 두고 오미크론 돌파 감염···"마주친 적 없다"

홍콩서 오미크론 전염력 추정사례 나와

전문가 "전염력 매우 높다는 점 보여줘" 경고

세계 많은 나라가 새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 중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대해 항공편 중단 등 사실상 봉쇄를 가하는 가운데 27일(현지시간) 남아공 현지 신문 토요판에 실린 기사 모습. '세계가 남아공에 문을 닫고 있다\'라는 제목과 함께 텅 빈 홍콩 공항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의 등장으로 전세계가 비상이 걸린 가운데, 홍콩에서 전염력을 추정할 수 있는 감염 사례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이달 중순께 입국자 격리 전용 호텔에서 잇따라 2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발견했다.

이 두 사람은 호텔 복도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 방에서 지냈으나 서로 일체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발견된 환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한 36세 사람으로 지난 11일 홍콩 도착 때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는데 이틀 뒤 받은 추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두 번째 감염자는 62세 중국인 남성으로 지난 10일 캐나다에서 홍콩으로 도착해 격리소에 들어왔다. 이 사람은 지난 18일 확진 검사 때 양성 반응을 보였다.

당시만 해도 이 감염 사례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최근 아프리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됨에 따라 홍콩당국은 홍콩대에 두 환자의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홍콩대는 두 사람이 모두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홍콩 당국은 27일 0시부터 남아공 등 8개국발 입국을 금지하는 조처를 긴급히 내렸다. 홍콩 당국은 두 번째 환자가 첫 번째 환자로부터 2차 감염이 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보건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첫 번째 환자는 음식물을 받는 등의 목적으로 방문을 잠시 열고 밖으로 나왔을 때 밸브형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복도에 떠 있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시차를 두고 잠시 문을 열고 나왔던 두 번째 환자를 전염시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또한 두 변이 감염 환자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쳐 이번 감염 사례는 모두 ‘돌파감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상황은 오미크론 변이가 매우 높은 전염력을 갖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한편 아프리카 국가 보츠와나에서 발견되고 남아공을 거쳐 유럽, 이스라엘, 홍콩 등지로 확산 중인 오미크론 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어 과학자들은 새 변이가 기존 델타 변이보다 높은 전파력을 가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