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윤석열·이준석의 '울산 회동'···원팀·파국 갈림길

"대립땐 선거 보나마나" 위기감

尹, 중재역 김기현 이어 울산행

李도 "만나자면 갈것" 기류 변화

갈등 봉합 '화해의 장' 될지 주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나가고 있다./권욱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울산은 ‘화해’의 장이 될 것인가. 아니면 파국의 현장으로 남을 것인가.

국민의힘의 윤석열 대선 후보를 비롯해 이준석 대표, 그리고 김 원내대표가 울산에 모였다. 이 대표가 제주에서 울산으로 향한다는 소식에 김 원내대표도 울산행을 택했다. 사흘째 지방을 순회하고 있는 이 대표를 만나 파국의 상황을 막기 위해서다. 뒤이어 윤 후보도 울산으로 갔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김 원내대표의 중재로 윤·이 갈등도 봉합 수순으로 가지 않겠느냐고 전망한다.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대립이 이어질 경우 “선거는 해보나 마나 하는 상황에 처한다”는 위기감이 그만큼 높다는 이유에서다.

윤 후보는 3일 “이 대표를 만나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며 항의성 지방 순회 중인 이 대표를 찾아 나섰다. 이 대표가 “당 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할 정도로 공격의 수위를 높이자 봉합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행동에 나선 것이다. 당내에서는 두 사람을 향해 “원팀 구성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재선 의원 성명서)”고 호소하는 등 갈등 해소에 대한 요구가 쏟아졌다.

윤 후보는 전날 이 대표를 만나겠다고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선대위에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전날 저녁 홍준표 의원과의 만찬에서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제주로 간다”고 밝혔다고 한다. 다만 이 대표가 제주에서 울산으로 이동하면서 윤 후보도 행선지를 바꿨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의 화합 의지를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그는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를) 굉장히 만나고 싶다”며 “작금의 상황에 대해 당황스럽고 이해 안 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에 대해 “한국 정당사에서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청년 30대 당 대표”라며 “늘 대단한 인물이라 생각한다”고 추켜세웠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남구 울산시당 앞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울산=연합뉴스


이 대표도 윤 후보를 만날 수 있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후보가 직접 연락해서 만나자고 한다면 만날 의향 있느냐’는 질문에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며 기류 변화를 드러냈다.

갈등 국면이 장기화하자 당내에서는 봉합 요구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초선 의원들은 입장문을 내고 두 사람을 향해 “직접 만나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정권 교체의 대의를 모색하고 지금까지의 오해와 혼란을 하루빨리 종식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를 찾아가려던 재선 의원들도 성명서를 내 “넓은 한마음과 화합의 리더십으로 철옹성과 같은 ‘국민의 원팀’을 이끌어달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도 두 사람의 갈등 해소를 압박했다. 홍 의원은 ‘청년의꿈’ 홈페이지에 올라온 ‘선대위에 합류하지 말아달라’는 취지의 글에 “아직 선결문제가 좀 (있다)”는 댓글을 달았다. 윤 후보와 이 대표가 화해하고 이 대표가 구상하는 선대위 개선이 이뤄지면 자신도 합류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두 사람이 쉽사리 해결책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갈등의 핵심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 여부가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에서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이 대표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안 들어오면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대표가 물러서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조권형 기자 buzz@sedaily.com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데 밑거름이 될 다양한 진실을 탐사해 알리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