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삼성 또 일내나…다 실패한 '앞뒤옆 3면 스크린폰' 예고

작년 美서 특허 출원 후 랜더링 이미지 공개

'갤럭시S30 울트라 6G' 가상 명칭도 달아

레츠고디지털 캡처




삼성전자가 전면과 후면은 물론 측면까지 디스플레이로 꽉 채운 스마트폰을 출시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20일(현지시간) 네덜란드 IT 전문매체 레츠고디지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전자기기 기능 작동 방법 및 장치'라는 이름의 특허를 미국 특허청(USPTO)에 출원했다.

매체는 해당 특허를 기반으로 그래픽 디자이너 '테크니조 콘셉트'와 협력해 '랩어라운드 스마트폰' 예상 랜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해당 이미지에는 '갤럭시S30 울트라 6G'라는 가상의 명칭도 달렸다.

레츠고디지털 캡처


랜더링을 보면 해당 제품은 상·하단에 최소한의 베젤(테두리)만을 남긴채 앞면, 뒷면, 옆면 모두가 디스플레이로 덮였다. 특히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로 각 면의 디스플레이가 매끈하게 이어진 모습이 인상적이다.

측면이 모두 디스플레이로 둘러싸인만큼 물리적 전원 버튼은 상단에 위치했다. 볼륨키는 가상 버튼으로 화면에 구현됐다.



스마트폰 상단에는 전원키뿐만 아니라 카메라와 각종 센서도 탑재됐다. 카메라는 전면에 1개, 후면에 3개가 배치됐다. 삼성전자 플래그십 기종에 탑재되던 S펜도 내장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 ‘미믹스알파’. 서울경제DB


이 같은 디자인의 스마트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9년 샤오미가 공개한 '미믹스알파'와 동일하다.

당시 샤오미는 새로운 폼팩터를 제시한다며 '서라운드 디스플레이'라는 콘셉트로 해당 제품을 소개했다. 특히 "샤오미가 가진 5세대(5G) 시대에 대한 대담한 상상력의 결과물"이라고 자부했다.

하지만 샤오미는 상용화를 포기했다. 대량 생산하기에 수율이 좋지 않고 가격이 비쌌기 때문이다. 미믹스알파의 가격은 당시 1만9999위안(약 380만원)에 책정됐다.

레츠고디지털은 삼성전자의 '랩어라운드 스마트폰'이 미믹스알파의 전철을 밟지 않고 합리적인 가격에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매체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개발과 생산 비용이 줄어들 것이 틀림없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