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4세대 아이돌 전성시대?…2세대 "내가 제일 잘나가"

빅뱅, 4년만 컴백 후 음원차트·음악방송 점령

2NE1 미국서 재결합 무대…샤이니 온유 앨범차트 1위

인피니트 성규 추가공연· 2PM 준호 드라마·광고 블루칩

빅뱅, 신곡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원차트·음악방송 정복 / 사진 제공=YG엔터테인먼트




트레저·니쥬 등 4세대 아이돌의 인기가 높은 가운데 2000년대 후반과 2010년대 초반을 풍미했던 2세대 아이돌들의 저력이 만만치 않다. 2세대 아이돌들은 지금까지도 음원·음악방송·콘서트·드라마·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상의 위치를 과시하고 있다.

그룹 빅뱅이 지난 5일에 발매한 신곡 ‘봄여름가을겨울’은 발매 후 멜론 톱 100과 지니·벅스·바이브·플로 등 주요 음원사들의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멤버의 일탈 등으로 4년 만에 큰 홍보활동과 방송활동 없이 발매한 신곡이지만 반향은 대단했다. 영국의 주요 음악평론지 NME는 빅뱅의 신곡에 별 5개를 부여하며 음악성을 인정하기도 했다. 또 11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빌보드 글로벌 차트에서 3위를 기록해 세계적 인기를 입증했다. 14일 Mnet 엠카운트다운과 17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방송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서 재결합 무대를 선보인 2NE! / 사진=AP연합뉴스


그룹 2NE1(투애니원)도 오랜만에 재결합 무대를 선보였다. 미국 최대의 뮤직 페스티벌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츠 아츠 페스티벌 2022’에서 투애니원은 초청받은 멤버 씨엘의 주도로 합동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를 유튜브로 지켜봤다는 한 팬은 “네 명이 다시 한 무대에 선 것을 보며 뭉클했다”며 “학창시절 추억의 노래를 라이브로 듣고 있었는데 친구들이 모두 인스타에 그 소식을 올려 기분이 묘했고, 모두가 여전히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코첼라에는 윤미래·비비·갓세븐 출신 잭슨 등 한국 아티스트들도 참가했으며, 다음 주 무대에는 4세대 아이돌의 대표인 에스파가 초청받아 무대에 선다.

솔로앨범 ‘DICE’로 돌아온 온유 / 사진 제공=SM엔터테인먼트




샤이니 온유가 지난 11일 발매한 솔로앨범 ‘DICE’도 순항 중이다. 가온차트와 한터차트, 예스24 등 다양한 차트에서 앨범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초동 판매 집계 1일차에 커리어 하이를 경신하기도 했다. 또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미국을 포함한 40개국 1위를 달성하며 글로벌에서의 인기를 보여줬다.

인피니트의 김성규는 네 번째 미니 앨범 ‘SAVIOR’(세이비어)를 22일 발매한다. 앨범 발매에 맞춰 22~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LV’를 연다. 콘서트 인기에 힘입어 부산·대구에서 추가 공연을 개최하기로 했다.

2PM(투피엠)의 준케이와 우영은 30일과 5월 1일 용산 블루스퀘어에서 오프라인 팬콘서트를 개최한다. 준케이는 뮤지컬 ‘삼총사’ ‘잭 더 리퍼’ ‘이퀄’ 등에서 뮤지컬 배우로도 활약하고 있다. 또 다른 멤버 준호는 2021년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정조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올랐다.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과 한국PD대상 탤런트 부문을 수상했고, 내달 6일 열릴 백상예술대상 연기부문에도 노미네이트된 상태다. 2019년 말 노래 ‘우리집’이 유튜브 알고리즘을 타고 역주행하며 인기가 급상승했고, 현재는 광고계의 블루칩으로까지 떠올랐다. 준호는 차기작을 드라마 ‘킹더랜드’로 결정했다. 2세대 정상급 여자 아이돌인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주연을 맡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