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생존율 낮은 자궁내막암 생존율 떨어뜨리는 '원인 유전자' 찾았다

고대구로병원 산부인과 홍진화 교수, 첫 규명

NGS 분석 결과 특정 돌연변이와 연관성 확인

홍진화 고대구로병원 산부인과 교수. 사진 제공=고대구로병원




진행성 자궁내막암 환자의 생존율을 저하시키는 원인 유전자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차세대염기서열(NGS) 분석을 통해 진행성 자궁내막암의 예후를 결정하는 유전자 돌연변이를 최초로 확인하면서 생존율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고대구로병원은 홍진화 산부인과 교수가 진행성 자궁내막암의 불량한 예후의 원인이 되는 유전자를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진행성 자궁내막암은 초기 내막암에 비해 재발 및 사망률이 높다. 5년 생존율은 30~40%에 불과한 실정이다. 하지만 이전까지 진행성 자궁내막암이 불량한 예후를 보이는 원인을 주로 복강내 전이나 림프절 전이 같은 병리학적인 인자에서 찾았을 뿐, 유전자 수준에서 규명하려는 시도는 없었다.

홍 교수는 미국립보건원(NIH)이 진행한 TCCA(The Cancer Genome Atlas) 프로젝트의 공개된 데이터와 고대구로병원에 내원한 3·4기 진행성 자궁내막암 환자의 데이터를 결합해 유전자 돌연변이의 양상을 분석했다. 고대구로병원 환자 샘플로부터 DNA를 추출하고 143개의 종양 유전자 및 종양 억제 유전자를 포함하는 유전자 패널을 이용해 표적 차세대 DNA 염기서열 분석을 시행하고, 이 결과를 TCGA 데이터와 결합한 다음 1기와 3·4기 두 그룹으로 나눠 유전자 돌연변이 양상을 비교 분석한 것이다.



분석 결과 두 그룹에서 돌연변이 빈도가 가장 높은 8개의 유전자 가운데 PPP2R1A와 TP53 유전자 돌연변이 발현이 1기보다 3·4기에서 유의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흔한 조직학적 유형인 자궁내막성 세포 자궁내막암에서도 PPP2R1A는 3·4기에서 돌연변이 발현율이 높았다.

특히 생존율 분석 결과 PPP2R1A와 TP53 돌연변이가 발현될 경우 생존율이 유의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행성 자궁내막암의 불량한 예후가 PPP2R1A와 TP53 돌연변이에 기인하는 것임을 시사한다.

홍진화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진행성 자궁내막암의 예후에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향후 진행성 자궁내막암의 표적치료제 개발 등 예방 및 치료 연구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보다 많은 유전자 패널을 통한 전향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러한 결과들이 축적된다면 자궁내막암의 생존율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진행성 자궁내막암에서 표적 차세대 시퀀싱과 TCGA 데이터셋을 이용한 유전체적 특징 분석'이란 제목으로 국제학술지 부인종양학 저널(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 5월호에 실렸다. 연구의 학술적 가치를 인정 받으며 ‘편집자가 뽑은 논문(Editor’s Choice)'에도 선정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