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잇써보니:소니의 ‘WH-1000XM5’]매끈한 디자인에 착용감 '굿'…'헤드폰 명가' 음질도 그대로

소니의 무선 노이즈 캔슬링 1000X 시리즈 헤드폰 5세대 모델인 ‘WH-1000XM5’




완변한 노이즈 캔슬링 기능으로 헤드폰 업계 선두를 지키고 있는 소니의 무선 노이즈 캔슬링 1000X 시리즈 헤드폰 5세대 모델인 ‘WH-1000XM5’가 국내 출시됐다. 3세대 부터 국내에 폭발적 인기를 얻었던 1000X 시리즈의 5번째 모델을 일주일간 체험해보면서 헤드폰 명가의 명성을 그대로 이어간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WH-1000XM5’ 전용 캐리어와 케이스


1000XM5은 첫 인상은 전작 대비 군더더기가 확 빠진 느낌이다. 4세대까지 큰 변화 없이 이어져 오던 디자인이 5세대 들어 완전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납작하고 두툼했던 헤드밴드는 얇고 둥굴둥굴하게 바꼈고 외형은 매끈한 형태로 디자인 됐다. 소재도 더욱 얇고 부드러워졌다. 헤드밴드 크기가 줄고 소프트 핏 레더 소재로 바뀌면서 착용감은 이전 세대를 뛰어넘었다. 무게도 줄면서 사용자의 귀와 머리에 가해지는 압력 역시 감소했다. 길이를 조절할 때 달그락 소리를 냈던 전작과 달리 무소음 슬라이더를 채택해 매끄럽게 헤드폰 길이를 조절할 수 있었다. 길이 조절 방식은 애플의 에어팟 맥스와 비슷한 방식이다. 다만 이러한 길이 조절 방식 변화로 인해 휴대성이 감소했다. 전작은 이어컵 윗쪽 부분을 접을 수 있어 휴대성이 높았지만 5세대는 이어컵 방향만 바꾼채 전용 캐리어에 넣어야 한다.

무소음 슬라이드


전작대비 밀착감도 조금 부족해 보였다.귀 전체가 이어컵 안에 쏙들어가는 에어팟 맥스와 달리 귀 전체가 확실히 감싼다는 느낌은 덜했다. 착용감은 무게와 소재로 인해 확실히 개선 됐지만 밀착감은 4세대 보다 미세하지만 부족한 느낌이다. 이로 인해 월등한 성능의 노이즈 캔슬링 효과도 때에 따라서는 반감되는 경우도 있었다. 전작도 더운 여름에 장시간 하기에 부담이 있었지만 5세대는 소재 특성 때문인지 이보다 더 빨리 더워지는 느낌이다.

‘WH-1000XM5’ 이어컵 안쪽 모습




음질에 영향을 주는 드리이버 유닛이 기존 대비 10mm 작아졌지만 음질은 정점을 찍었던 이전 세대와 차이가 없었다. 특히 발라드곡에서는 더욱 부드럽고 깨끗한 음질을 냈다. 하지만 일부 비트가 강한 댄스곡에서는 먹먹한 느낌이 들기도 했다. 물론 이러한 부분은 앱을 통한 EQ 조절을 통해 해결 가능하다.

통화음질은 전작보다 확실히 개선됐다. 마이크 4개와 인공지능(AI) 머신 러닝을 통해 5억 개 이상의 목소리 샘플을 분석해 개발된 노이즈 감소 알고리즘을 적용으로 선명하게 통화 할 수 있었다.

‘WH-1000XM5’와 구성품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