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한국인인거 알고" 日초밥집, '와사비 폭탄·벌레 테러'

외국인인 것 알고 난 후 와사비·소금범벅

벌레 사체, 그릇으로 교묘히 숨기기도

일본 긴자에 위치한 유명 초밥집을 방문한 A씨가 제공 받은 초밥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국인 여성이 일본 도쿄의 최고급 초밥집을 방문했다가 와사비, 벌레 테러 등을 당한 사연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일 한 온라인상에는 일본 긴자에 위치한 유명 프랜차이즈 초밥집을 방문한 A씨의 경험담이 올라왔다. 과거 도쿄 호텔에 위치한 해당 초밥집에 방문한 경험이 있는 A씨는 이번에 긴자점으로 재방문했다가 요리사의 차별 행위로 돈만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초반에는 안 그러다가 초밥을 먹는 도중 내가 외국인인 걸 알았는지 그 이후 나오는 초밥들은 갑자기 와사비 맛이 강해지고 소금투성이로 나와 혀에 감각이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릇 옆에 벌레 주검을 발견했는데 직원은 그걸 보고도 바로 치워주지 않다 갑자기 그릇을 바꿔준다며 그릇으로 벌레 주검을 감춰 교묘하게 벌레를 치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왼손잡이인 걸 알고 츠케모노(일본식 배추절임)를 왼쪽에 놔주다 벌레 사태 이후 그릇 위치를 옮겼다”며 "왼손잡이인 나를 더 불편하게 (그릇을) 오른쪽 구석에 놨다"고 하소연했다.

같이 온 일본인 일행에게는 "소금이 좋냐, 간장이 좋냐"며 오마카세에 어울리지 않는 질문을 했다고 한다. A씨는 "'너희가 스시 먹을 급이나 되는 줄 아냐'고 돌려 까는 것 같았다"며 "다른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가운데 정갈하게, 우리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맨 끝자락에 성의 없이 올려두고 비웃었다"고 분노했다.



참다 못한 A씨가 담당 요리사에게 "지금 뭐하시는 거냐"고 묻자 그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 "무슨 문제라도?"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요리사가 A씨에게 "왜 이렇게 천천히 먹냐"며 마치 빠르게 먹고 나가라는 태도를 보였고 A씨의 테이블에는 마지막 디저트도 제공되지 않았다.

A씨는 "비싼 돈 주고 요리사랑 기 싸움 하러 온 것 같았다. 완전 최악의 오마카세였다"며 "실례가 될 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 식사하면서 떠들지도 않았고 조용히 일행과 식사만 했다"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최악이고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다. 다음에 일본 가면 이 가게는 가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가게를 찾은 일부 방문객들도 "관광지화된 후 맛도 품격도 없어졌다", "신선하지 않고 제철 회가 없다", "메뉴 설명도 없다", "비싼 돈을 내고 먹을 곳이 아니다" 등의 혹평을 남겼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