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엄마 아빠 금방 와요?"…총기 난사에 부모 잃은 2살 아기

美 여장 총격범 아버지, 총기규제 주장한 정치인

독립기념일 총기난사로 2살 아기 에이든이 현장에서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됐다. 트위터 캡처




미국 독립기념일 축제 중 벌어진 무차별 총기난사로 2살 아기가 현장에서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됐다는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현지시간) 일리노이주 시카고 외곽 하이랜드파크에서 기념 퍼레이드 도중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무고한 시민 7명이 숨졌다. 그중에는 이리나 맥카시와 케빈 맥카시 부부도 있었다.

이 부부는 이날 2살 아들 에이든을 데리고 퍼레이드에 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당시 에이든은 총에 맞아 피를 흘린 채 쓰러진 아빠 밑에 있다가 다른 시민에 의해 발견됐다.

에이든을 구조한 로렌 실바는 인터뷰를 통해 “남자친구가 아이를 내게 건네줬다”면서 “남자친구는 지혈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내가 아이를 안전한 곳으로 데려갔다”고 설명했다. 특히 로렌은 “아이는 내게 계속 엄마랑 아빠가 금방 오냐고 물어봤다”며 울먹였다. 에이든은 현재 조부모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에는 에이든을 위한 성금 모금이 시작됐다. 고펀드미 홈페이지 캡처




이 사연이 알려지면서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에는 에이든을 위한 성금 모금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목표 금액인 50만 달러를 훌쩍 넘는 99만 달러(약 13억 원) 이상의 후원금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총기난사 용의자인 백인 남성 로버트 E. 크리모 3세는 범행 후 도주했다가 경찰 수색 끝에 체포됐다. 크리모는 퍼레이드 행사장 인근 건물 옥상에 비상탈출용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AR-15 계열 소총으로 군중을 향해 70발 이상을 발사했다. 특히 그는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여장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그의 아버지는 총기 규제를 주장해온 민주당 정치인으로 확인됐다. 로버트 크리모 주니어는 빵집과 편의점 등을 운영해온 지역 유지로, 지난 2019년 하이랜드파크 시장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 경선에 출마한 바 있다.

총기난사 용의자인 백인 남성 로버트 E. 크리모 3세는 몇 주 전부터 범행을 계획했으며 총격 후 군중과 함께 탈출하기 위해 여성복 차림을 하고 나섰다. 트위터 캡처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