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OTT다방] '헌트' 있게 한 바로 그 청춘 무비…이정재X정우성 '태양은 없다'

우울한 세기말 청춘 감성

그렇지만 내일도 태양은 뜬다

'청담부부'의 23년 전 첫 만남…

영화 ‘태양은 없다’ 리뷰



직접 맛보고 추천하는 향긋한 작품 한 잔! 세상의 OTT 다 보고 싶은 'OTT다방’



영화 ‘태양은 없다’ 포스터




‘태양은 없다’(감독 김성수)는 ‘청담부부’의 시작을 만든 작품이다. 서로 얼굴만 아는 사이었던 정우성과 이정재가 이 버디 무비를 통해 둘도 없는 친구가 된 것. 영화 속에서 앳된 얼굴로 잠수교를 목적 없이 걷던 두 사람이 23년이 지나 ‘헌트’(감독 이정재)에서 감독과 배우로 재회하다니, 보는 사람이 감회가 새롭다.

펀치드렁크증후군에 걸린 권투선수 도철(정우성)은 후배 성훈(박지훈)에게 KO패를 당하고 권투를 그만둔다. 그는 관장 도움으로 흥신소에서 일하게 되고 그곳에서 일하는 홍기(이정재)를 만난다.

홍기는 한량이다. 압구정동 30억 짜리 빌딩을 갖겠다며 큰소리 치지만 엄마에게 돈을 가져가고, 사채업자 병국(이범수)에게 쫓긴다. 입원한 도철의 합의금을 들고 도망도 간다. 아직 권투의 꿈을 포기하지 못한 도철과 크게 한 탕 하려는 홍기는 각자의 방법으로 원하는 바를 이루려고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도철은 ‘아이다호’(감독 구스 반 산트)의 마이크(리버 피닉스), ‘판소리 복서’(감독 정혁기)의 병구(엄태구)와 비슷하다. 꿈과 이상을 좇지만 가지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로 잘 풀리지 않는다. 대부분의 스포츠 영화는 스포츠를 통해 주인공이 역경을 딛고 꿈을 이루는 과정을 보여주지만, ‘태양은 없다’ 속 권투는 도철이 하고 싶은 것만 하면서 살 수는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장치와 같다.

홍기는 이상보다는 돈을 좇는 것처럼 보인다. 도철을 향해 “챔피언 벨트도 돈만 있으면 산다”라고 말하는 홍기의 대사에서 두드러진다. 그러나 영화는 홍기가 드나드는 경마장의 경주마와 그를 교차해서 보여주며 그가 자신이 진정으로 무엇을 원하는 지 모른 채 달림을 알린다.



영화는 세기말 감성의 정수를 보여준다. 도철에게 “삐삐 쳐”라고 말하는 미미(한고은)와 엄정화의 ‘포이즌(Poison)'에 맞춰 춤을 추는 사람들은 그 시절 압구정 로데오를 거닐던 청년들을 표상한다. 23년 전, 어린 이정재의 입에서 나오는 “전세보다는 건물을 사야 한다”라거나 “돈만 있으면 살 수 있다”와 같은 대사는 요즘 20대들의 흔한 푸념과 다를 바가 없어 흥미를 유발한다.

배경음악 역시 뇌리를 사로잡는다. 서쳐스의 ‘러브 포션 넘버 나인(Love Potion No9)’, 처비 체커의 ‘레츠 트위스트 어게인(Let's Twist Again)' 등 익숙하고 경쾌한 올드팝이 주를 이룬다. 이는 희망이 없어 보이는 두 주인공의 상황에 대비감을 준다.

김성수 감독은 '미술관 옆 동물원'(감독 이정향), '8월의 크리스마스'(감독 허진호)와 같이 90년대 후반 당시 유행했던 섬세한 멜로가 아닌, 강렬한 이미지를 통해 거친 청춘을 표현한다. 전작이었던 '비트'에서 저속촬영 기법을 사용한 것과 달리, '태양은 없다'에서는 고속촬영 기법을 통해 고행 속에 더디게 흐르는 청춘의 시간을 보여준다.





영화의 영어 제목은 ‘City of the Rising Sun’이다. 떠오르는 태양의 도시라니, 태양은 없다던 한국어 제목과 괴리감이 크다. 영화 초중반, 도철과 홍기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눈앞의 인생이 막연하고 흐릿한 것. 펀치드렁크증후군으로 인해 계속되는 패배로 권투와 멀어지는 도철, 돈과 가족의 애정 모두를 갈구하지만 어느 하나 얻지 못했던 홍기에겐 태양이 없었다.

하지만 그들은 각자의 갈등과 고난을 나름의 방법으로 맞선다. 도철은 다시 링 위에 오르고, 홍기는 그동안 자신이 모았던 돈을 동생을 통해 엄마에게 전달한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 미미의 집 앞에서 밤을 새며 그들은 태양이 뜨는 것을 ‘본다’. 암울하고 노력대로 되지 않는 생활이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될 것 하나 없어 보였던 이 도시에서 처음으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성장한 것이다.

◆시식평 - 그 시절 정우성과 이정재가 보고 싶다면

+요약


제목 : 태양은 없다

감독 : 김성수

출연 : 정우성, 이정재, 이범수, 한고은 외

러닝타임 : 108분

장르 : 액션, 드라마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개봉일 : 1999.01.09

볼 수 있는 곳 : 웨이브, 티빙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