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12년째 짜장면 값 2000원"…'착한 중식집' 어디?

짜장면 2000원, 탕수육 8000원 가격 고수

사장 "가격 올릴 생각 없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외식 물가가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다른 가게들이 잇따라 메뉴 가격을 인상하고 있지만 짜장면을 2000원에 파는 ‘착한 업소’가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 강화군 양도면에는 짜장면 2000원, 탕수육 8000원에 중화요리를 제공하는 음식점이 있다.

주방에서는 김상태(67)씨가 분주하게 면을 삶아 건져내고 탕수육을 튀겨내는 동안 아내 강영희(66)씨는 남편을 돕는다. 부부는 2010년부터 12년째 짜장면 값을 2000원으로 유지하고 있다. 탕수육은 소(小)자를 기준으로 8000원이다.

김씨의 가게는 인천시에서 공식 인증하는 ‘착한 가격업소’로 지정돼있다. 인천에서 착한 가격업소에 포함된 중식집 중 김씨의 가게는 단연 가장 낮은 짜장면 값을 자랑한다.

김씨의 가게엔 강화군 포함 인천 지역 뿐만 아니라 수도권과 지방에서도 입소문을 듣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많다고 한다. 1만원권 지폐 1장이면 거창한 식사는 아니더라도 친구들과 모여 앉아 짜장면 1그릇씩 먹으며 이야기를 나눈다.



김씨 부부는 앞으로도 음식값을 올릴 생각은 없다고 전했다.

인천서 중식집 운영하는 김상태씨. 연합뉴스


김씨는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 탓에 배를 곯을 때가 많았던 어린 시절 짜장면을 마음껏 먹고 싶어 어른이 돼서 장사를 시작했고 면 뽑는 기술까지 직접 배우며 중식 요리를 시작했다.

김씨는 “누구나 힘든 시절은 있기에 언제든 부담 없이 식사할 곳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동안 음식값을 올리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그는 “오랜 세월 장사를 하면서 숨통이 조금 트이니까 마음먹었던 것을 실천으로 옮겼을 뿐”이라며 “짜장면값을 4000원에서 2000원으로 낮춘 지는 12년이 조금 넘었다”고 말했다.

김씨의 든든한 동업자인 아내 강씨는 “가격이 낮다고 재료 품질이 떨어지거나 요리에 소홀히 하는 것은 아저씨 성격상 용납하지 못한다”면서 “물가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장사하는 동안은 현재 가격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묵묵히 우주에서 빛나고 있는 ‘금성’을 상호로 정한 것처럼 변함없는 가격과 맛으로 오랫동안 손님들을 맞이하겠다”며 꾸준히 찾아주는 손님들 덕에 가게를 운영할 수 있다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