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KAIST-연세대-가톨릭대 연구팀, 유방암 환자의 면역 항암치료 원리 발견

암조직에 상주하는 기억 T세포가 면역 항암치료 표적임을 밝혀

치료 효과 극대화해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 높일 것으로 기대


국내 연구진이 유방암 환자의 면역 항암치료 핵심 원리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14일 KAIST는 신의철 의과대학원 교수와 김승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박우찬 가톨릭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조직상주 기억 세포독성 T세포’가 유방암 환자의 항암 면역반응을 결정하는 주요 면역세포라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종양 조직에 존재하는 세포독성 T세포 중에서도 CD39 단백질과 조직 상주 마커 단백질을 동시에 발현하는 조직 상주 기억 T세포가 유방암 환자에게 효과적인 항암 면역반응을 매개하는 핵심 면역세포라는 사실도 새롭게 밝혔다.





신의철 교수는 “이번 연구는 유방암에서 새로운 임상 치료 전략을 제시하게 된 중요한 연구”라며 “암 환자의 생존율을 보다 높일 수 있도록 항암 면역반응 연구 및 면역 항암치료의 적응증에 관한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 교실 이용준 강사, 김지예 임상 조교수가 공동 제1 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면역학 분야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면역학’에도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