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박수홍 형수, 보유 부동산만 200억대"…가정주부가 어떻게

방송인 박수홍. 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수홍씨의 친형이 횡령혐의로 구속된 데 이어 형수 이모 씨가 가정주부임에도 200억원 대의 부동산을 소유한 정황에 대해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SBS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이씨의 부동산 가액을 200억원 대로 추정하며, 취득 경위와 자금 출처 등에 대한 소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2004년 단독으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가를 매입했다. 2014년에는 남편과 공동으로 20억원 상당의 서울 강서구 마곡동 아파트, 17억원 상당의 상암동 아파트 등 2채를 샀다.

또 1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강서구 마곡동 상가 8채를 남편과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다. 당시 친형 부부는 박수홍에게 10억 원을 빌려 해당 상가를 매입했음에도 명의는 부부와 어머니 지모씨로 했다.



특히 이씨는 A씨가 설립한 소속사 메디아붐의 법인카드를 고급 피트니스 센터, 자녀의 영어, 수학 학원 등에 사용했다. 또 박수홍의 통장에서 매일 현금 800만원씩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검찰은 주부인 이씨가 막대한 부동산을 보유하게 된 경위에 대해 소명할 것을 요구했다. 또 둘의 공범 여부를 밝히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앞서 서울서부지법 김유미 영장전담판사는 13일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친형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친형은 아내와 함께 매니지먼트 법인을 설립한 뒤 박수홍과의 수익 배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출연료 등 116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