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홈플러스 온라인 주문, 2030세대 각광…"물가 부담 낮춘다"

마트직송 매출 32% ↑

2030 고객 수·매출 급증

장보기까지 한번에 가능

2030세대 고객이 홈플러스에서 장을 보고 있다.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온라인 주문이 2030세대를 중심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연일 치솟는 물가에 외식비·배달비 인상까지 더해지며 온라인 주문이 새로운 알뜰 소비법으로 급부상한 것으로 풀이된다.

홈플러스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간 온라인 당일 배송 서비스 ‘마트직송’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2% 늘었다고 2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주문 건수는 42% 급증했다.

특히 20대 고객의 활약이 돋보였다.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온라인 20대 고객수는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했고, 온라인 20대 매출 역시 40% 늘었다.



홈플러스 ‘마트직송’은 오후 2시까지 주문하면 신선한 상품을 당일 배송 받을 수 있으며, 4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 배송이 가능하다. 필요한 상품 장보기와 동시에 끼니를 챙길 수 있는 델리, 밀키트, 냉동식품 등 간편 먹거리까지 한 번에 주문할 수 있어 2030세대 알뜰족의 수요가 집중됐다.

한 끼 메뉴로 적합한 델리, 밀키트, 냉동식품은 최근 6개월 간 모든 연령대에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각각 69%, 86%, 50% 신장하며 약진했다. 특히 간편한 식사를 선호하는 2030 고객의 델리 매출이 최근 두 달 새 126%로 2배 이상 뛰었다. 신선식품의 매출이 전 연령대에서 6개월 간 37% 증가했고, 간식으로 많이 찾는 커피?차와 과자는 매출이 각각 71%, 43% 올랐다.

치킨, 피자, 초밥 등 대표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8월 15일부터 9월 14일까지 한 달 간 홈플러스 온라인 ‘치킨’ 키워드 검색량은 두 달 전 대비 무려 249% 급등했고, ‘피자’는 96%, ‘초밥’은 98%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홈플러스 온라인 방문자 수는 31%가 증가했고, 첫 주문 고객 수는 32%, 홈플러스 앱 신규 설치 수는 208% 늘었다.

조혜영 홈플러스 온라인마케팅본부장(이사)은 “외식비·배달비 인상으로 먹거리 물가에 비상이 걸리면서 장바구니 부담을 덜기 위해 장을 보면서 끼니도 해결할 수 있는 온라인 주문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많아진 것으로 분석된다”며 “합리적 가격과 높은 품질의 먹거리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온라인 고객 혜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물가 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