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손흥민 퇴장시킨 심판, 가나전 주심 본다

28일 한국-가나전 주심으로 배정된 앤서니 테일러(왼쪽) 심판이 지난 2019년 손흥민(가운데)에게 레드카드를 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두 번째 경기인 가나전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하는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주심을 맡게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23일 발표한 명단에 따르면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가나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 테일러 심판이 배정됐다.

테일러 심판은 지난 2010년부터 EPL에서 활동했고 국제 심판으로는 2013년부터 활동하며 다양한 대회를 경험했다.

EPL에서 활동 중인 테일러 심판은 한국 대표팀 주장인 손흥민을 퇴장시킨 전력도 있다. 2019년 12월 토트넘-첼시의 EPL 18라운드 경기에서 손흥민이 상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와 몸싸움을 벌인 후 발을 들어 올리는 동작을 취했는데 이를 테일러 심판이 보복성 플레이로 판단하고 레드카드를 꺼냈다. 비디오 판독(VAR)도 거쳤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고 이로 인해 손흥민은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다른 선수의 비슷한 장면에서는 레드카드를 들지 않아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테일러 심판은 이번 시즌 초반인 8월 토트넘-첼시의 EPL 2라운드 경기 땐 양 감독에게 모두 레드카드를 꺼내 들기도 했다.



경기 중 코너킥 상황에서 토트넘의 수비수인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첼시의 수비수 마크 쿠쿠렐라의 머리채를 잡아당겼지만 테일러 심판이 아무런 지적을 하지 않고 넘어갔기 때문이다. 불만이 쌓여가던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의 득점 세리머니 때 다가가 가슴을 부딪치며 충돌했고 경기가 끝나고 악수할 때는 투헬 감독이 콘테 감독의 손을 놓지 않아 다시 으르렁대며 몸싸움 직전까지 간 끝에 결국 양측이 퇴장당했다.

당시 투헬 감독은 토트넘의 득점 때 오프사이드나 파울이 지적되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테일러 심판이 첼시 경기를 맡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테일러 심판은 국제 경기 중 빠른 판단으로 선수의 생명을 구한 미담이 알려지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6월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때 핀란드와 덴마크의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경기를 중단하고 의료진을 투입했다. 테일러 심판의 신속한 대처 덕분에 에릭센은 목숨을 구하고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덴마크 대표로 뛰고 있다.

한편 이번 한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테일러 주심은 같은 잉글랜드 출신의 게리 베직, 애덤 넌 부심과 호흡을 맞추며 대기심은 페루의 케빈 오르테가 심판이다.

비디오 판독(VAR) 심판은 토마시 크비아트코프스키(폴란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