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조윈, HL 그룹 손잡고 방글라데시 암 치료·케어 시장 진출

100弗 규모 독점 라이선스 협약 체결

현지 환우에 암 케어 통합 솔루션 제공

조윈(오른쪽) 김수현 회장과 HL그룹 박춘성 회장이 지난 24일 방글라데시에 암 치료와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독점 라잉선스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조윈




조윈이 방글라데시에 진출한 HL그룹과 함께 현지 암 치료와 케어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28일 조윈은 지난 24일 HL그룹과 암 치료와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100만 달러(약 13억 원) 규모의 독점 라이선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조윈은 방글라데시 내의 HL그룹 유통망을 통해 천연항암제 운비제, 원격진료 시스템 등 체계적인 암 케어 통합 솔루션을 제공해 방글라데시 암 환우들의 육체적, 정신적 치유를 돕는다.

HL그룹은 방글라데시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에서 기업컨설팅과 융복합 산업 자문을 진행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서울과 방글라데시 다카에 본사가 있으며, 다카에서는 무역법인과 콘텐츠법인, 바이오플라스틱 생산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방글라데시 시장 진출을 기점으로 조윈은 향후 아시아 지역에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지 기업에 독점 라이선스를 제공하는 방식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조윈 유연정 대표는 “방글라데시는 2011년 이후 연평균 6% 이상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이에 발맞춰 의료 보건 시스템도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방글라데시 암 투병 환우들에게 조윈의 수준 높은 암 토탈 케어 시스템과 원격진료를 제공해 현지 암 환자 사망률 감소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춘성 HL그룹 회장은 “최근 경제 성장에 따라 방글라데시 정부와 현지 대기업들이 암 치료센터를 지속적으로 구축하는 등 암 환우들의 케어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조윈의 원격의료 시스템 덕분에 의료 시설이 부족한 지역과 병원 운영이 종료되는 늦은 밤에도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돼, 가시적인 암 치료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