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세기의 디즈니] '콘텐츠 강국' 디즈니가 바라본 100년, 이정재·박서준도 함께(종합)



월트디즈니가 창립 100주년을 맞아 아태지역 기자들을 싱가포르로 초청했습니다. 11월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가 열립니다. 이번 행사의 특징은 전 세계를 사로잡고 있는 K-콘텐츠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입니다. 한 세기를 물들인 디즈니의 새로운 미래와 그 속에 K-콘텐츠가 어떻게 그려질지 직접 들여다봅니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 /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제공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 100년간 콘텐츠 산업을 이끌어온 디즈니가 앞으로의 100년을 준비한다. 다양성에 기반을 두고 인종, 종교, 연령, 성별에 구애받지 않은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콘텐츠 강자가 자신 있게 내놓은 2023년 신작들이 극장과 스트리밍을 풍성하게 채울 것으로 기대된다.

30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가 개최됐다.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고 극장과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공개될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하는 행사다. 디즈니, 마블, 픽사, 루카스필름, 월트디즈니 애니메이션, 20세기 스튜디오에서 공개될 작품과 2023년 디즈니+와 디즈니+ 핫스타를 통해 선보일 아태지역 콘텐츠와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행사는 월트디즈니의 상징인 미키마우스의 인사로 포문을 열었다. 디즈니는 "월트 디즈니가 1953년에 한 말이 있는데, '우리가 잊지 말아야 될 건 마우스에서 시작됐다'였다. 때문에 미키마우스를 빼고 쇼케이스를 시작할 순 없다"고 소개했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는 2023년에도 최고의 스토리로 소비자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거다. 익숙히 알고 있던 캐릭터와 교감하고 디즈니의 미래 100대계를 본다"며 "지난 100년 동안 우리는 독자적 캐릭터를 선보이며 글로벌 문화로 자리매김했다. 극장 개봉부터 디즈니+ 시리즈까지 우수한 창의성과 양질의 스토리텔링을 추구했는데, 이런 목표가 있기에 엔터테인먼트의 문을 열고 상상력으로 초대할 수 있었다"고 인사했다.

이어 "디즈니+와 디즈니 핫스타가 아태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작년 한해 동안 디즈니+에서 45편이 넘는 신작을 론칭했다"며 "한국 콘텐츠는 신규 관객 유입으로 이어져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콘텐츠 공백을 공략하기 위해 지역 특수성을 띤 핫한 장르에 투자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아태지역 이야기들은 월트디즈니 향후 100년의 중심이 될 예정이다. 수많은 관객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 스틸 /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제공


시크릿 인베이젼' 스틸 /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제공


마블은 2023년 2월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를, 5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를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또 7월에는 배우 박서준이 출연하는 영화 '더 마블스'를 개봉할 예정이다. OTT를 통해서는 '로키2'와 '시크릿 인베이젼'을 공개해 세계관을 확장한다.

루이스 데시스토 마블 스튜디오 공동 총괄은 앞으로 더 많은 캐릭터가 극장과 OTT를 넘나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마블은 모든 캐릭터와 스토리가 똑같은 세계관에서 일어나는 고유한 위치에 있다. 바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라며 "처음부터 캐릭터들이 '어벤져스'로 합류할 거라는 걸 알았고, 이 부분에서 큰 성과를 얻어 더 많은 캐릭터를 투입할 수 있었다. 또 헐크가 '토르' 시리즈에 나오고, 닥터 스트레인지가 '스파이더맨' 시리즈에 나오면서 전개된다"고 했다.

아시아인과의 작업으로 다양성을 추구할 예정이라고. 데시스토 총괄은 "마블은 우리 세계를 반영하는데, 전 세계는 다양하지 않냐. 우리 영화와 시리즈도 다양성을 반영할 것"이라며 "엔터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야 되지만, 다양한 감독과 출연진 기용으로 함께해야 된다. 문화, 성별, 연령, 종교를 아울러 작업하는 게 고유한 점으로 마법처럼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이와주' 스틸 /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제공


영화 '위시' 스틸 /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제공


월트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는 나이지리아의 스튜디오와 협업한 영화 '이와주'와 100주년을 기념한 영화 '위시'를 내놓는다. '위시'를 공동 연출한 폰 비라선톤 감독은 "정말 자랑스러운 작품을 만들었다. 미래적인 부분도 있고, 비주얼도 테마를 갖고 열심히 준비했다"며 "3D 기술이 발전됐기 때문에 이를 적극 수용해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자랑했다.

제니퍼 리 월드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크리에이터는 앞으로도 전 세계와 파트너십을 맺을 거라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적인 이야기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어느 날 신문을 읽고 있었는데, 나이지리아 기반 회사가 디즈니와 경쟁하고 싶다고 하더라"며 "만나서 얘기했는데, 굉장히 풍부한 이야기와 신선한 아이디어를 갖고 있었다. 강력한 시리즈로 작업하기로 결정했고,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미래에 대해서는 "다음 세대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젊은 영화 제작자를 봤을 때 그들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보려고 한다"며 "혁신적이어야 되고, 기술뿐 아니라 스토리텔링에서도 진화해야 한다. 실제적으로 거대한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고 자신했다.

월트디즈니 스튜디오에서는 영화 '헌티드 맨션', '무파사: 더 라이온 킹', '피터팬 앤 웬디', '백설공주', '인어공주'를 선보인다. 그간 큰 사랑을 받았던 애니메이션을 실사화 해 새로운 이야기를 보여주겠다는 취지다.

루카스 필름의 신작 '인디아나 존스5', '스타워즈: 더 배드 배치5', '스타워즈: 비전스2', 배우 이정재가 출연하는 '애콜라이트' 등도 디즈니+를 통해 공개돼 풍성하게 채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