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수아레스 나쁜 손' 통쾌한 복수…가나, 지고도 "코리아" 외친 사연

가나, 2010년 수아레스 '나쁜 손'에 8강서 탈락

"우리가 16강 못 간다면 우루과이 막겠다" 의지

2010 남아공 월드컵 당시 우루과이 수아레스가 가나의 골을 손으로 막고 있다. 외신 연합뉴스




한국이 포르투갈을 꺾고 월드컵 16강 진출이라는 기회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은 같은 조 가나의 ‘숨은 조력자’ 역할도 한몫 했다. 가나가 우루과이에 패하면서도 2점차를 지킨 덕분에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우의 수를 완성할 수 있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초조한 마음으로 같은 시각 진행 중이던 같은 조 가나와 우루과이전을 지켜봤다.

후반 추가시간 0-2로 지면서 사실상 16강 진출을 포기해야 했던 가나는 조별리그 통과에 딱 1골이 더 필요했던 우루과이를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가나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는 마치 경기에서 앞서고 있는 팀처럼 골킥 상황에서 시간을 끌었고, 오토 아도 가나 감독도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선수를 교체했다.

가나는 한 골이라도 만회하려는 게 아니었다. 더 이상의 실점을 막아 우루과이가 16강에 진출하는 것을 막겠다는 가나 선수단의 의지를 엿볼 수 있던 장면이다.

결국 경기는 0대2로 끝났고, 가나는 우루과이에게 졌지만 웃었다.

경기가 끝나자 관중석의 가나 응원단은 “집으로 돌아가라”라며 함성을 외쳤다. 패배한 가나 선수들을 향한 비난이 아닌 우루과이 선수들을 향한 야유였다. 가나 응원단은 탈락한 우루과이를 향해 비웃듯 “코리아, 코리아”를 외치기도 했다.

우루과이 축구대표팀의 루이스 수아레스가 벤치에 앉아 있다. AFP 연합뉴스




가나는 무슨 이유로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막아섰던 것일까.

가나와 우루과이의 악연은 1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8강 경기에서 가나와 우루과이는 스코어 1대1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연장전을 치르고 있었다.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는 가나의 도미니카 아디이아의 헤더를 마치 골키퍼처럼 쳐냈다.

수아레스가 퇴장을 당했지만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은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결국 승부차기 끝에 우루과이가가 4강에 올랐다.

이로써 당시 아프리카 최초로 월드컵 4강 진출을 노렸던 가나는 수아레스를 미워하게 됐다.

아울러 수아레스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앞두고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당하지 않았느냐"는 말로 가나 선수들의 복수심에 불을 지폈다.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을 찾은 가나 축구 팬이 응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결과적으로 가나는 우루과이에 패해 16강 진출이 좌절됐지만, 우루과이의 발목을 잡은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경기 후 가나 수비수 대니얼 아마티는 “경기 중 우루과이가 1골이 더 필요하다는 걸 알았다. 동료들에게 '우리가 16강에 갈 수 없다면, 우루과이도 못 가게 막자'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다만 아마티는 12년 전 ‘나쁜 손’ 사건을 복수한 건 아니라고 말했다. 주장 앙드레 아유를 제외하면 2010년 월드컵에서 뛴 선수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가나 팬들은 우루과이의 불행에 진심으로 환호했다. 가나 관중은 경기에서 졌는데도 바로 뒷자리의 우루과이 팬을 바라보며 “코리아, 코리아”를 외쳤다. 한 가나 팬은 스포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껏 웃으며 “수아레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제발 이제 은퇴하라”며 “가나가 16강에 못 갔지만, 우루과이를 떨어뜨려서 무척 기쁘다”고 말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