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트럼프의 힘’…애플, 아이폰 생산 일부 美유턴 추진

대만측 조립업체에 생산시설 이전 검토 주문…현실화시 가격인상 우려

  • 손철 기자
  • 2016-11-18 09:51:44
  • 경제·마켓
애플이 아이폰 일부 생산 라인을 미국으로 옮겨오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선거기간 “애플의 아이폰과 컴퓨터를 미국에서 생산하도록 하겠다”고 강하게 주장한 바 있어 현실화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

미 경제전문지 포천 등 현지 언론들은 17일(현지시간) 애플이 지난 6월 아이폰을 위탁 제조하는 대만의 폭스콘(훙하이 정밀공업)과 중국의 페가트론에 아이폰 생산을 미국에서 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의 힘’…애플, 아이폰 생산 일부 美유턴 추진
애플 아이폰6S
페가트론은 비용 문제로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폭스콘은 생산비 상승 문제가 있지만 애플측 제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지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전했다. 폭스콘 2인자인 타이정우는 최근 강연에서 “우리는 지금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의 새로운 생산 시설을 일본에 짓고 있는데, 미국에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애플의 제안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는 또 “만약 우리 주요 고객이 미국에서 제조해달라는 요구를 한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라고 덧붙였다.

미 통상 현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트럼프 당선인이 조만간 워싱턴에서 미국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들과 만나게 될 것” 이라며 “트럼프 당선인이 애플 경영진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면서 미국 생산 시설 확보를 요청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애플은 아이폰에 장착하는 메모리 반도체 칩은 한국에서, 디스플레이는 일본에서 구매한 후 조립은 인건비가 싼 폭스콘과 페가트론에 맡기고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 실제 아이폰을 제조하게 된다면 가격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아이폰 부품을 모두 미국으로 가져온 뒤 미국에서 조립하면 기기 한 대당 생산 비용이 30∼40달러가 더 들 것으로 추산했다.

일각에선 아이폰 가격이 대당 최대 9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