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박 대통령, 불치병 부신기능 저하증…대통령 농락 중단해야”

  • 전종선 기자
  • 2016-12-13 19:26:28
  • 사회일반
“박 대통령, 불치병 부신기능 저하증…대통령 농락 중단해야”

KBS기자 출신 최석태 전 KBS 부산방송총국 총국장이 “박근혜 대통령이 불치병을 앓고 있다”는 주장을 해 화제다.

그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블로그에 “정말 인간답게 살자. 사람이 긍휼할 때 이를 안타깝게 여기고 감싸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며 “아픈 몸을 이끌고 국정을 펴는 박 대통령을 이제 그만 괴롭히자”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 대통령은 부신기능저하증을 앓고 있다. 이건 고치기 어려운 불치병이라고 한다”며 “부신은 콩팥 위에 있는 작은 장기로, 이게 제 역할을 못하면 늘 만성 피로에 시달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도 모르고 이상한 방향으로 몰아간 야당과 단체, 이념을 달리했던 사람들은 반성해야 할 것”이라 덧붙였다.

또한 그는 “이 병의 치료제로 영양주사, 태반주사 등도 사용된다”며 “청와대가 차움병원에서 산 주사제 사용처가 이제 밝혀진 셈이다. 대통령의 얼굴이 푸석한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는 것이 정설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그만하자. 아닌 것을 자꾸 있는 것처럼 꾸미고 강화해도 대통령 자신이 한 푼의 돈이라도 사익을 취한 것은 나오지 않았다”라며 “아픈 몸을 이끌고 국정을 이끄는 대통령에 대한 농락을 이제는 중단하길 바란다. 야당이나 단체나 언론도 이제 중단하고 촛불집회도 그만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