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제2 이랜드 임금체불사태 막는다

서울시 '임금체불신고센터' 운영



제2 이랜드 임금체불사태 막는다
서울시는 오는 3월까지 아르바이트 임금체불 피해 집중신고기간으로 정하고, 자치구 노동복지센터·노동단체 17개를 ‘아르바이트 임금체불 신고센터’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불거진 이랜드파크 임금체불 사태가 단순히 해당 회사 문제뿐 아니라 외식업계 전반에 만연한 고질적 병폐라 인식하고 문제 해결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서울 전역 17개소에서 운영되고 있는 청년 아르바이트 신고센터에 피해를 입은 청년이 방문하면 1차로 아르바이트 청년 권리지킴이가 피해사례를 접수, 기초상담을 진행한다. 전문적 조정이나 화해, 서면접수가 필요하면 시가 운영하는 노동권리보호관과 연결해 진정·청구·행정소송 등 직접적인 권리 구제절차를 무료로 대행해 준다.

센터 방문이 어려운 아르바이트 청년들은 120다산콜을 통해서도 신고, 상담이 가능하다. 아르바이트 청년권리지킴이 홈페이지를 통한 신고와 카카오톡 ‘서울알바지킴이’를 통한 문자 상담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이밖에 주 1회 청년 아르바이트 밀집지역을 노무사 등 전문가가 직접 방문해 현장 상담과 신고접수를 실시하는 현장노동상담소도 운영할 계획이다.

유연식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상습 임금체불 기업은 불이익을 주고 명단을 공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