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최순실 반사이익' 시중은행, 평창동계올림픽 후원부담 줄었다

3일 주거래은행 선정 입찰 마감
국민·우리銀 80억~100억 써낼듯
조직위 예상 150억의 절반 수준

'최순실 반사이익' 시중은행, 평창동계올림픽 후원부담 줄었다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이 평창동계올림픽 주거래은행 선정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은행권이 올림픽 마케팅에 다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정부의 후원 압박이 줄면서 주거래은행 낙찰금액은 대회 조직위원회 예상액의 60~70%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부담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평창동계올림픽 후원 부담을 안고 있던 시중은행들로서는 반사이익을 얻은 셈이다.

2일 대회 조직위와 은행권에 따르면 평창동계올림픽 주거래은행 선정을 위한 입찰이 3일 마감된다. 현재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들 은행은 80억~100억원가량의 후원금액을 써낼 것으로 전망된다. 대회 조직위 예상금액인 150억원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인 것이다.

주거래은행은 조직위 운영비 관리와 입장권 판매 등을 담당한다.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총 14조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만큼 주거래은행에 수조원의 돈이 유입된다. 이 때문에 대회 조직위는 당초 주거래은행 협찬금액으로 500억원까지 예상했다. 실제로 조직위가 지난 2014년 실시한 입찰에 KB국민은행과 기업은행이 참여했지만 조직위는 이들 은행이 제시한 후원금이 적다는 이유로 이들 은행 가운데 우선협상자를 선정하지 않았다.

대회조직위는 이후 은행권과 협상이 지지부진하자 지난해 주거래은행 협찬금을 150억원으로 낮춰 잡았다. 하지만 이마저도 최순실 국정 농단 여파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은행들은 최순실씨가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공사에 관여하려 하는 등 이권 챙기기 정황이 드러나자 과도한 후원을 거부할 명분이 생겼다. 올림픽 후원을 통해 얻는 홍보 효과가 크지 않고 오히려 부정적 이미지가 부각될 수 있다는 논리를 펴게 된 것. 정부 역시 입지가 좁아져 과거처럼 은행권에 후원 압박을 하기 어렵게 되자 자발적인 참여와 후원을 강조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그동안 후원 압박에 시달리던 은행들로서는 최순실 국정 농단의 반사이익을 얻게 된 셈이다. 은행권의 한 관계자는 “협찬금 수백억원을 내고 주거래은행에 선정돼도 수익성 측면에서는 마이너스”라며 “국가적 행사이니 후원할 수는 있지만 과도한 금액을 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대회 조직위는 이번에도 입찰금을 확인한 뒤 주거래은행 선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입찰금이 적다는 이유로 주거래은행을 선정하지 않을 경우 티켓 판매 등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동효·양준호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