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권기획

[서경펀드 닥터] 트럼프 반(反)이민 정책 여파에 주식형 펀드 소폭 하락

국내 증시는 수출 호조와 국내 기업 실적 개선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따른 글로벌 증시 하락 여파로 하락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1,063억원 순매수한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52억원, 2,483억원 순매도했다.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지난 3일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전체 국내주식형펀드는 한 주간 0.47% 하락했다. 유형별로 보면 중소형주식펀드가 -0.06% 수익률로 국내 주식형 펀드 중 가장 낮았고 이어 배당주식펀드가 0.45%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반주식펀드(-0.52%), K200인덱스펀드(-0.73%)도 하락 마감했다. 개별펀드 중에서는 ‘삼성KODEX퀄리티PLUS상장지수[주식]’펀드가 1.89%의 수익률로 최고 성과를 기록했다.

국내 채권시장에선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3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약화 되면서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하락했다. 전체 국내채권형펀드는 한 주간 0.07% 올랐다. 중기채권형펀드가 0.13%, 우량채권형펀드가 0.09%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어 일반채권형펀드와 초단기채권형펀드가 각각 0.06%, 0.03% 수익률을 달성했다. 개별펀드 중에서는 ‘동부다같이장기채권[채권]C/C-F’펀드가 가장 높은 수익률(0.27%)를 기록했고 ‘키움KOSEF10년국고채상장지수[채권]’펀드(0.25%)가 뒤를 이었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한 주간 0.71% 하락했다. 해외주식형 펀드 대부분이 부진을 보인 가운데서도 헬스케어섹터펀드와 인도주식펀드가 각각 1.83%, 1.04%의 수익률로 가장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

해외부동산형이 0.56%의 손실을 기록했고 이어 해외주식혼합형과 해외채권혼합형이 각각 0.29%, 0.08% 하락했다. 반면 커머더티형은 0.76% 상승했고, 해외채권형도 소폭 상승(0.04%)하며 한 주를 마감했다. 개별펀드 중 ‘프랭클린미국바이오헬스케어자(주식-재간접) Class A’펀드가 2.9%의 수익률로 해외주식형펀드 중 가장 우수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