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자동차

중국통 소남영, 기아차 구원투수로 재등판

중국 시장서 반등 노려

  • 강도원 기자
  • 2017-02-17 18:29:00
  • 자동차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중국통 소남영, 기아차 구원투수로 재등판

기아자동차가 중국 판매 확대를 위해 소남영(사진) 전 총경리를 재영입했다. 소 전 총경리는 기아차의 중국 판매 전성기를 이끌던 인물로 재영입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기아차가 반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소 전 총경리를 중국 법인인 동풍열달기아의 총경리(부사장)로 임명했다. 소 신임 총경리는 지난 2015년 7월 퇴임한 후 약 2년 만에 다시 복귀했다. 소 총경리는 2007년 판매본부장으로 중국 생활을 시작해 2011~2015년 상반기까지 기아차 중국 법인을 이끌었다. 당시 기아차 판매는 3년 만에 약 43만1,600대에서 64만6,000대로 50% 가까이 늘어났다.

하지만 소 전 총경리가 떠난 뒤 기아차는 중국에서 고전했다. 2015년 판매량은 4.6% 줄었다. 지난해는 시장 전체가 15%가량 성장하는 상황에도 판매를 4.4% 늘리는 데 그쳤다.

기아차뿐 아니라 현대차도 6일 단행한 정기 임원 인사에서 ‘중국통’인 설영흥 전 부회장의 아들인 설호기 베이징현대 브랜드전략 이사를 상무로 승진시키며 중국 사업부에 배치했다. 현대차 역시 중국에서 판매 부진을 겪고 있어 현대차그룹은 오는 4월 중국 사업부의 조직을 개편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 설 전 부회장이 고문으로 물러나면서 현대차와 기아차를 분리 운영하다가 지난해 5월 중국사업본부로 통합한 바 있다. 그 이후에도 실적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자 지난해 10월 베이징현대 총경리를 장원신 부사장으로 교체했다.

한편 김견 동풍열달기아 총경리는 국내로 돌아와 경영지원본부장을 맡는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