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한전 조환익 사장 연임 사실상 결정

다음달 21일 정기 주총에 연임 안건 상정
주총 통과하면 5년2개월 최장수 한전 CEO 기록
적자탈출, 매출 60조 달성 등 뛰어난 경영성과 거둬

  • 이현호 기자
  • 2017-02-17 20:57:44
  • 정책·세금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이 사실상 재연임을 확정했다. 한전 역사상 처음이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은 다음달 21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조 사장 연임 안건을 상정하기로 했다. 조 사장의 임기는 이달 28일 끝난다.

주주총회에서 연임 안건이 통과되면 대통령 재가를 거쳐 조 사장의 임기는 내년 2월 말까지 1년 연장된다. 조 사장은 지난해 2월 3년 임기를 끝내고 한 차례 연임한 바 있다.

조 사장이 재연임하면 한전 최장수 최고경영자(CEO)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한전의 최장수 CEO는 한전 내부 출신인 이종훈 전 사장으로 1993년 4월부터 1998년 4월까지 5년간 재직했다. 조 사장은 산업자원부 차관 출신으로 2012년 12월에 취임해 2018년 2월까지 임기를 보장받으면 5년 2개월간 한전을 이끌게 된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조 사장은 취임 1년 만에 한전을 흑자로 전환시켰고 지난해는 처음으로 매출 60조원 돌파에 2년 연속 영업이익 10조원 달성이라는 뛰어난 실적을 올렸다”며 “이는 조 사장이 최고경영자로서 경영능력을 증명한 것으로 한전 이사회에서도 1년 재연임에 찬성해 조 사장의 재연임 승인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전 안팎에서는 조 사장이 재임 기간 적자 탈출과 최대 매출 60조원 달성,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해외시장 진출 등 뛰어난 경영 성과를 거둬 연임의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전은 지난해 5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전력회사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세계은행(WB) 기업환경평가 전기공급 분야에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조 사장은 1973년 행시 14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해 상공부 산업진흥과장과 통상산업부 산업정책국장, 산업자원부 무역투자실장·제1차관을 지냈다. 공직에서 물러난 후 한국수출보험공사 사장, KOTRA 사장을 지냈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