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증권  >  시황

외국인 'bye 코리아'에 대비해야

10일 연속 순매수 행진 멈춰
한미 금리 역전 가시화 땐
자금 일시에 유출 가능성 커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외국인 'bye 코리아'에 대비해야
‘바이(buy) 코리아’에 나섰던 외국인의 투자자금이 ‘바이(bye) 코리아’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0일 외국인은 847억원의 순매도를 보이며 10 거래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멈췄다. 시장은 외국인의 매도세에 0.35%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외국인은 3월 들어 무서울 정도로 한국 주식을 쓸어담았다. 단 이틀만 팔았을 뿐이다. 기관과 개인이 각각 2조3,280억원, 4조5,303억원 순매도에 나섰지만 외국인만 홀로 5조1,120억원을 사들여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지난해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이 사들인 11조3,359억원의 절반에 육박하는 45.1%를 채웠다. 외국인 투자가 이어지면서 외국인 보유 시총도 530조원까지 늘어났다. 지난해 말 479조원이던 외국인 보유액은 올 들어 사상 처음으로 500조원을 넘어섰고 코스피 외인 비중도 2016년 말 31.74%에서 이날 현재 33.15%까지 증가했다.

특히 외국인들은 현대차(005380)·LG전자(066570)·POSCO(005490)·KB금융·LG화학(051910)·SK텔레콤(017670) 등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대형 우량주 중심으로 주식을 매집하고 있다. 당분간 이 같은 흐름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상대적으로 국내 증시가 덜 올랐다는 분석이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외국인들이 한국 시장만 사는 게 아니라 이머징마켓에 대한 투자를 늘려가고 있다”며 “글로벌 경기 회복 추세가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제는 앞으로다. 언제까지 흐름이 이어질지 장담할 수 없는데다 외국인 비중이 높아진 만큼 자금이 일시에 빠져나갈 경우 그만큼 충격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미국 금리가 지속적인 인상을 예고한 만큼 한미 금리 역전에 따른 이른바 ‘엑소더스’ 가능성도 제기된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한미 기준금리 차 역전이 예상되면서 불거질 가능성이 있는 외국인 투자 유출 논란이 국내 금융시장 불안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대비가 필요하다”며 “충분한 외화보유액을 유지하고 주요국 통화를 대상으로 한 통화스와프 체결 등 양호한 외화건전성을 유지하는 한편 국내 시장에서 쏠림 현상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광수기자 br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