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사회  >  정치

[박근혜 소환] 朴 입은 남색 코트의 의미는?

사저 복귀 때도 같은 색상 옷 입어
일각선 檢수사에 '전투 모드' 해석

  • 박신영 기자
  • 2017-03-21 11:01:09
  • 정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박근혜 소환] 朴 입은 남색 코트의 의미는?
[박근혜 소환]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짙은 남색 코트에 바지 차림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와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이 진행되던 1월 23일 국립현충원을 찾아 성묘할 때, 그리고 파면 이후 12일 삼성동 사저로 돌아올 때도 이 색상의 코트를 입었다.

박 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 이렇게 여러 차례 같은 복장을 하고 등장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지기 전에는 최순실(61)씨가 마련한 의상을 마련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복장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짙은 색 코트와 바지 차림이 ‘전투 모드’로 통한다며 검찰 수사에 임하는 자세를 은연 중에 보여주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조심스레 나온다.

하지만 다른 일각에서는 청와대 나올 때와 같은 남색 숄 칼라 코트로 허리 부분에 셔링이 있어 여성미를 강조한 스타일일 뿐, 검찰 수사를 향한 전투 모드는 아니라는 반론도 나온다.

/박신영인턴기자 sypark@sedaily.com

[박근혜 소환] 朴 입은 남색 코트의 의미는?
[박근혜 소환]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박근혜 /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정치 · 사회 > 정치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