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컬투쇼’ 김남길 “천우희와 출연,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으면” 농담

  • 전종선 기자
  • 2017-04-06 00:41:16
  • TV·방송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컬투쇼’ 김남길 “천우희와 출연,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으면” 농담

‘컬투쇼’ 배우 김남길이 천우희와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화 ‘어느날’의 주연배우 김남길과 천우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남길은 천우희와 함께 영화에 출연한 것에 대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으면”이라고 농담을 했다.

이에 천우희도 “처음이자 마지막이니까 얘기하겠다”며 “남길 오빠는 정말 수다쟁이다. 남을 불편하게 하거나 힘들게 하진 않는다. 배려해주면서 분위기를 띄워주는 스타일이다”고 밝혔다.

이어 김남길을 “첫 장면을 찍는데 대본이 있던 게 아니다. 자동차를 타고 어딘가를 돌아다니는 모습이었다. 우리 둘다 애드리브만 가지고 장면을 소화했는데 호흡이 잘 맞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영화 ‘어느날’은 아내가 죽은 후 삶의 희망을 잃고 살아가던 보험회사 과장 강수(김남길)가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미소(천우희)의 영혼을 보게 되면서 그녀의 간절한 소원을 들어주는 감성 드라마로 5일 개봉했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캡처]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