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청와대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사저 팔고 내곡동에 새집 샀다

사저 낡은데다 이웃 주민 불편 커진 탓
매각 금액 70억원 선으로 추정
차액은 변호 비용으로 사용될 듯

  • 정순구 기자
  • 2017-04-21 11:36:13
  • 청와대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사저 팔고 내곡동에 새집 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등기부 등본/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으로 이사한다. 짐을 옮기는 시기는 다음 주말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박 전 대통령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집을 매각하고 내곡동으로 이사한다”며 “새 집 매입도 완료됐다”고 밝혔다.

삼성동 자택은 지난 1983년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건축됐다. 박 전 대통령은 1990년부터 이 곳에 거주했다. 지어진 지 30년이 넘어 낡은데다 이웃 주민들의 불편함이 커지면서 이사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등기부 등본에는 소유권 이전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명시돼 있다. 등기는 지난 20일 접수됐다.

삼성동 자택을 매입한 사람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박 전 대통령이나 박근혜 정부와 인연이 있는 사람은 아니고 개인적으로 산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거래 가격 역시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지난 달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삼성동 자택은 공시가격 기준으로 대지(484㎡)와 건물(317㎡)을 합쳐 27억1,000만원에 신고됐다. 주택 실거래가는 공시가격보다 2~3배 정도 높은 것이 일반적이다. 삼성동 인근 부동산 업계는 박 전 대통령 사저의 적정 매매 금액을 70억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새로 매입한 내곡동 주택의 가격은 삼성동 사저보다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대적으로 한적한 곳인데다 주변 주택의 실거래가 역시 삼성동보다는 낮은 편이다. 이에 따라 이사하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차액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 돈은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된 박 전 대통령의 변호 비용에 사용될 것으로 추정된다.

/정순구기자 soo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