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보호무역시대 新 통상전략 찾아라… 산업부, 공동 정책세미나 개최

삼성통 코엑스몰서 한국국제통상학회 등 4개 학회 참석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보호무역시대 新 통상전략 찾아라… 산업부, 공동 정책세미나 개최
정부가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맞춰 새 통상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주요 통상학회와 머리를 맞대는 정책세미나를 개최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국제경제법학회·한국국제통상학회·한국통상정보학회·한국경제통상학회 등과 함께 통상학회 공동 통상정책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2월 17일 주요 통상 학회장과의 정책간담회 이후 통상 정책과 정책 연구 간의 연계를 강화하고 정부와 학계 간의 교류 및 의견 교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이인호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축사를 통해 “정부는 미국 신정부 출범, 중국의 비관세장벽, 글로벌 보호무역 기조 등 통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여 철저한 대비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통상 관련 학회들이 중심이 되어 심도 깊은 분석과 객관적 연구에 기반을 둔 대응논리 마련 및 통상전략 수립에 연구역량을 집중하고, 통상전문가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산업부는 정책연구, 세미나 등 통상 관련 학회와의 협력활동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며, 미래 통상인력 육성을 위한 학회와의 공동 사업도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미·중 등 주요국 대외리스크 대응방안과 관련한 주제발표는 최원기 국립외교원 교수와 구기보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가 맡았다. 한·미 간 상호 호혜적 경제통상관계의 발전, 미국의 무역구제조치 대응방안, WTO 다자차원의 대응노력, 부품소재·설비와 미래 신산업 등 분야에서 한·중 간 산업협력 방안 등이 논의된다.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와 한국의 통상전략 관련해서는 최남석 전북대 무역학과 교수와 장용준 경희대 무역학과 교수가 각각 주제발표를 한다. 미국 등 주요 교역국의 지역주의 확산 추세 대응방안, 다자주의 정체상황의 대안으로서 FTA 허브 전략, 다자체제를 통한 무역자유화와 무역제한조치 대응방안 등의 내용이 담긴다.

산업부는 오늘 세미나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 검토하여 향후 정부의 통상전략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