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사회  >  전국

울산 최초, 첨단 ICT 기술과 역사가 융화된 '김유신 문화거리'

  • 안재후 기자
  • 2017-09-05 16:01:07
  • 전국
울산 최초, 첨단 ICT 기술과 역사가 융화된 '김유신 문화거리'
민간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김유신 문화거리’ 조성 사업이 울산 최초로 ICT 기술과 역사ㆍ문화ㆍ예술이 접목된 복합 문화거리로 조성된다.

‘김유신 문화거리’는 가락울산광역시청년회에서 주체가 되는 김유신 문화거리 협동조합의 민간도시재생사업으로 지역 역사 문화재 ‘은월사’에 최신 ICT 기술을 적용하여, 과학기술과 역사적 문화재를 자연스럽게 융화시키는 도시재생 모델의 첫 사례이다.

김유신 문화거리 협동조합은 카이스트 대학교 출신의 석ㆍ박사급 연구진이 개발한 ‘주식회사 카이’의 미디어 파사드 기술과 IoT 기술의 선두주자 ‘벤플’의 버튼 인터넷 등의 최신 ICT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계획을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하여 역사와 현재가 공존하는 문화 예술 공간으로 만들 예정이다.

‘주식회사 카이’의 미디어 파사드 기술은 기존과는 달리 와이파이 기술을 응용하여 여러 평면에 영상을 띄워 어떤 곳이든 입체적으로 영상을 띄울 수 있는 새로운 미디어 파사드 기술이다.

또한, ‘벤플’의 버튼 인터넷은 별도의 모바일 앱이나 웹 페이지를 만들지 않아도 사용자의 앱으로 웹 페이지를 연결하거나 동영상과 SNS를 실행하는 등 사용자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최신 IoT 기술이다.

‘김유신 문화거리’ 협동조합은 이와 같은 새로운 시도를 통하여 여러 크리에이터들이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새로운 콘텐츠, 브랜드 개발 등의 창의적인 활동이 가능한 공간을 만들 것이라 밝혔다.

울산 최초, 첨단 ICT 기술과 역사가 융화된 '김유신 문화거리'
울산 최초, 첨단 ICT 기술과 역사가 융화된 '김유신 문화거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