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SK핀크스-서울경제 레이디스클래식] '대세' 누른 신데렐라...'서경퀸'에 김혜선

이정은과 연장전서 이븐파
2타차로 꺾고 생애 첫우승

  • 박민영 기자
  • 2017-10-29 17:43:05
  • 스포츠
[SK핀크스-서울경제 레이디스클래식] '대세' 누른 신데렐라...'서경퀸'에 김혜선
김혜선이 29일 제주 서귀포의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K핀크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며 이종환(오른쪽) 서울경제신문 부회장, 강석현 SK핀크스 대표이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귀포=이호재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년차 김혜선(20·골든블루)이 ‘대세’ 이정은(21·토니모리)을 넘어 SK핀크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의 열 번째 여왕으로 탄생했다.

김혜선은 29일 제주 서귀포의 핀크스 골프클럽(파72·6,489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3개 홀 연장전에서 합계 이븐파를 기록해 2타를 잃은 이정은을 2타 차로 꺾고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번 대회 전까지 상금랭킹 56위로 내년 시드권 유지가 불확실했던 김혜선은 우승상금 1억2,000만원과 함께 오는 2019년까지 시드도 확보하며 ‘신데렐라 스토리’를 썼다. 상금랭킹도 20위권으로 끌어 올렸다.

연장전에서 우승을 놓친 이정은은 시즌 5승 달성이 좌절됐지만 상금왕을 확정한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 준우승 상금 6,900만원을 받은 이정은은 시즌 상금 10억8,133만원을 쌓았다. 상금랭킹 2위 김지현(26·한화)이 남은 2개 대회 우승상금 2억6,000만원을 모두 차지해도 이정은을 추월할 수 없다.

김혜선과 이정은은 전날 2라운드까지 4타 차 공동선두에 나섰다. 이날 3라운드는 예정보다 1시간 늦게 시작한 뒤 강풍 때문에 일시 중단됐으며 바람이 약해지지 않자 경기위원회는 3라운드를 취소하고 36홀로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두 선수는 16번(파5), 17번(파3), 18번홀(파4) 3개 홀을 돌아 합산 스코어로 우승자를 가리는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강풍 속 연장 승부는 마지막 18번홀에서 갈렸다. 이정은이 두 번째 샷을 한 볼이 그린 앞 개울에 빠졌고 벌타를 받고 친 4타째도 홀을 멀리 지나치며 승부의 추가 급격히 기울어졌다.

한편 올해 열 돌을 맞은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은 총상금을 6억원으로 1억원 늘리고 세계 100대 코스인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또 한 번 ‘만추의 골프축제’를 업그레이드했다.

/서귀포=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