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KAI, 3분기 영업손실 913억원…매출은 40.7% 급감

  • 강도원 기자
  • 2017-11-14 16:32:41
  • 기업
한국항공우주(047810)산업(KAI)이 3·4분기 900억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기동헬기 수리온 납품 지체 등이 영향을 줬다.

KAI는 올해 3·4분기 매출액이 4,77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0.7%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영업손실은 913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KAI는 수리온 납품 중단과 T-50 이라크사업 수금 지연으로 매출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KAI 관계자는 “향후 수리온 납품을 재개하고 한국형 전투기 KF-X 개발 본격화, 하반기 이후 T-50미국 수주 가능성 고려해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