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하람꾼 임병두, ‘홍대 버스킹 머리채’ 논란 사과…“함께 춤춘다고 생각”

  • 금빛나 기자
  • 2017-11-14 13:47:42
  • TV·방송
이른바 ‘홍대 버스킹 머리채’ 논란을 일으킨 댄스팀 하람꾼의 리더 임병두 씨가 공식 사과했다.

임병두 씨는 14일 자신의 SNS에 “일요일 홍대 버스킹으로 인해 홍대 머리채남으로 아시는 임병두 입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하람꾼 임병두, ‘홍대 버스킹 머리채’ 논란 사과…“함께 춤춘다고 생각”
사진=하람꾼 페이스북
임 씨는 “이번 주 공연으로 인하여 당사자, 피해자분들이 계셨기에 먼저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더군다나 이슈로 인해 당사자 분께 더 큰 2차적 스트레스로 작용되지 않았을까 심히 걱정되는 마음에 다시 한 번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사과했다.

여성 관객의 머리채를 잡은 것에 대해 임 씨는 ”공연장에서 다 같이 즐겼던 분위기로 착각해서 머리를 다치지 않게 집중해서 감싸 잡고 함께 춤춘다고 생각한 것”이라며 “당사자분께 큰 불편함, 불쾌함 또는 폭력성으로 받아들여졌다면 정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 버스킹은 8년이란 시간 동안 대중과 함께 수천 번의 공연을 통해 소통하고 함께 성장하며 만들어진 콘셉트 공연”이라며 “때로는 서로 짓궂게, 장난기 있게 웃고, 함께 춤을 추고 같이 소리 지르는 에너지 넘치는 버스킹이다. 이 퍼포먼스는 정말 수백 번 하며 많은 분들이 즐거워했던 퍼포먼스였기 때문에 항상 해왔던 방식으로 했다. 그러나 때론 변수가 있을 수 있고 분위기가 잘못 형성되거나 흥분하여 실수된 지나친 쇼맨십일 경우 어떤 관객에게는 충분히 불편한 마음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다시 한 번 제 공연을 보면서 불편했던 분들에게는 진심으로 죄송하며 홍대에는 정말 재미있고 다양한 공연들이 있다”고 말한 임 씨는 “저 또한 제 공연 콘셉트를 좀 더 성숙하고 노련한 리드로 관객들에게 불편함이 아닌 진심으로 즐거운 마음이 잘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따.

지난 12일 SNS를 통해 홍대 앞에서 거리공연을 하던 버스킹 단체 ‘하람꾼’의 단장 임모 씨가 공연을 구경하는 여성을 갑자기 끌어내 머리채를 잡고 흔들며 뛰어다녔다는 내용의 영상이 공유됐다. 영상은 SNS를 타고 빠르게 퍼져나갔고, 비슷한 피해를 당한 이들의 증언들이 속속 이어졌다. 영상을 본 한 누리꾼은 “해당 버스킹 단체가 공연마다 여성의 머리채를 잡는 폭행에 가까운 퍼포먼스를 한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서경스타 금빛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