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국민-바른 통추협 출범..내달 '신설합당'

신당 만들어 기존 양당 흡수
제3세력까지 대통합 추진
새 지도부 공동대표체제 가닥
손학규·정의화 등 맡을 수도

국민-바른 통추협 출범..내달 '신설합당'
이태규(왼쪽부터)·이언주 국민의당 의원과 정운천·오신환 바른정당 의원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양당의 통합추진협의체 출범회의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호재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3일 양당의 통합을 논의하기 위한 통합추진협의체를 출범시키고 오는 2월 내로 신설 합당 방식의 통합을 완료하기로 합의했다.

이언주·이태규 국민의당 의원과 바른정당의 오신환 원내대표, 정운천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추협 출범식을 겸한 첫 회의를 열어 2월 내에 신당을 만들어 양당의 흡수통합을 추진하는 등의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의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새로운 개혁정당의 탄생을 염원하는 국민의 준엄한 뜻을 받들고, 구시대의 전유물인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합리적 개혁세력의 통합을 도모할 것”에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당의 단순 합당이 아닌 ‘신설 합당’ 방식을 취하기로 했다. 또 이 과정에서 정치변화와 개혁을 열망하는 제3세력까지 아우르는 대통합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민-바른 통추협 출범..내달 '신설합당'


신설 합당은 새로운 당을 만든 뒤 이 신당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사실상 흡수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의원들의 당적도 그대로 승계되는데다 절차가 간소하다는 게 장점이다. 특히 영입인사 등 새로운 인물이 신당 창당과 동시에 합류하기에도 적합한 방식이라는 게 통추협의 설명이다.

통추협은 2월 이내 통합 완료를 목표로 양당에 공동 실무지원팀을 두기로 했다. 또 4일부터 매일 비공식 협의를 열고 필요할 경우 협의 내용을 언론에 공개할 방침이다.

양당의 통합작업이 급물살을 타면서 향후 통합신당의 지도부 체제가 어떻게 구성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일찌감치 백의종군을 선언한 상황에서 통합 파트너인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아직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양당 인사에 더해 제3세력까지 포괄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외부인사를 포함한 3인 공동대표 체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바른정당 내부에서는 유 대표가 통합신당의 공동대표를 맡아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국민의당에서는 손학규 상임고문이 공동대표에 이름을 올릴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외부 측 인사로는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최근 (정 전 의장을) 만난 적은 없지만 통합 시 많은 인재의 참여를 독려할 필요가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현상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