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다스 부실수사 의혹' 정호영 전 특검-당시 검찰 수뇌부 ‘진실공방’

鄭 "120억 횡령사건 검찰에 인계"
檢수뇌부 "특검이 후속조치 안해"

  • 이재용 기자
  • 2018-01-14 17:34:29
  • 사회일반 28면
'다스 부실수사 의혹' 정호영 전 특검-당시 검찰 수뇌부 ‘진실공방’
정호영 전 BBK 의혹 사건 특별검사가 14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원 횡령’ 사건과 관련해 이 사건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별검사와 당시 검찰 수뇌부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정 전 BBK 의혹 사건 특별검사는 “철저히 수사했고 수사 자료를 모두 검찰에 넘겼다”고 주장하는 반면 당시 검찰 수뇌부는 “특검이 계속 수사해 달라고 하지 않았다”며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정 전 특검은 14일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 종료 후 120억원 횡령 건을 검찰에 정식으로 인계했으며 이 전 대통령과의 관련 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의 수사가 미진해 출범한 특검이 120억원을 찾아내 관련 수사 기록을 검찰에 넘겼으므로 검찰은 이 기록을 살펴보고 해야 할 일을 검토하는 게 본연의 업무라는 것이다.

정 전 특검은 “검찰은 두 번에 걸친 수사를 부실하게 해 특검을 초래했음에도 특검에서 기록을 인계받은 뒤 기록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주장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을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일을 해야 했을 것”이라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덧붙였다. 정 전 특검은 아울러 “특검은 특검수사 대상 사건을 수사하던 중 수사 대상이 아닌 범죄사실을 발견한 것”이라며 “이를 입건해 수사할 권한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 전 특검은 특검수사 도중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이를 공개하지 않고 검찰에 인계하는 등 후속 조치도 소홀히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와 관련해 당시 검찰 수뇌부는 “특검이 검찰에 이송, 이첩, 수사의뢰 등 계속 수사가 이어질 수 있는 조치를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기한이 끝난 특검이 사건 이송, 이첩, 수사의뢰 등 후속 조치를 하지 않은 만큼 검찰도 이후 별도의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