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초미세먼지 '비상'에...서울 오늘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공공기관 차량 2부제도 시행

  • 김정욱 기자
  • 2018-01-14 20:13:26
  • 사회일반 28면
수도권 지역에 초미세먼지가 맹위를 떨치면서 15일 하루 동안 출퇴근 시간 지하철·버스 등 서울 지역 대중교통이 무료로 운행되고 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시행된다.

서울시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PM 2.5)수치가 ‘나쁨’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 같은 내용의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고 14일 밝혔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돼 대중교통이 무료로 운행되고 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시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민들은 15일 출근 시간인 첫차 출발 때부터 오전9시까지, 퇴근 시간인 오후6시부터 오후9시까지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경기·인천 대중교통은 해당되지 않는다.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는 날이 홀수인 탓에 차량의 끝 번호가 홀수인 공공기관 차량만 운행이 가능하다.

해당 조치는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자정부터 오후4시까지 50㎍/㎥를 넘어 ‘나쁨’ 수준이고 다음 날도 ‘나쁨’ 수준으로 예상되는 경우 내려진다.

서울시는 현행 승객 수 기준으로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요금이 면제되면 운송회사에 하루 50억원을 보전해줘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무료 이용 정책으로 승객이 20% 정도 증가하면 하루 60억원이 든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중교통이 무료여도 평소처럼 교통카드·신용카드를 지참해 단말기에 찍고 타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