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인천공항 제2터미널 18일 개장] 터미널 잘못 찾아가면 최소 20분 더 걸려... e-티켓 미리 확인을

18일부터 1·2터미널 분리 운영
2터미널은 대한항공·KLM 등 전용
아시아나·저가항공사는 1터미널
코드쉐어 항공권 구매한 경우
판매·운항사 다를수 있어 주의를

  • 최성욱 기자
  • 2018-01-14 17:55:30
  • 사회일반
[인천공항 제2터미널 18일 개장] 터미널 잘못 찾아가면 최소 20분 더 걸려... e-티켓 미리 확인을
인천국제공항 2여객터미널에는 울창한 나무들이 심어져 있어 터미널을 찾은 여행객들에게 안락한 느낌을 준다. /사진제공=인천국제공항공사
오는 18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이 복수 여객터미널 체제로 운영됨에 따라 자신이 이용할 터미널 위치를 미리 꼼꼼히 살펴야 한다. 특히 2개 이상의 항공사가 항공기 1대를 공동으로 운항하는 ‘코드쉐어’ 항공권을 구매한 경우에는 터미널 확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자칫 터미널을 잘못 찾아갔더라도 터미널 사이를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가 있으니 크게 당황할 필요는 없다.

인천국제공항은 18일부터 1·2여객터미널로 분리 운영된다. 2터미널에는 ‘스카이팀’ 소속인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4개 항공사가 입주한다. 기존 1터미널에는 아시아나항공과 저비용항공사(LCC), 나머지 외항사가 남게 된다. 두 터미널 간 거리는 15㎞로 차로 이동하는 데만 20분가량 소요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더라도 기다리는 시간까지 포함하면 30분 이상 걸린다.

코드쉐어 항공권을 구매한 경우 항공권 판매사와 항공기 운항사가 다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예컨대 대한항공을 통해 탑승권을 구입했지만 실제 탑승해야 하는 항공기는 중국남방항공이 운항한다면 1터미널로 가야 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개장 초기 하루 전체 이용객의 2.8%인 770여명이 터미널을 잘못 찾아갈 것으로 내다봤다.

신규 터미널이 들어서면서 대중교통을 타고 내리는 곳도 달라진다. 공항철도는 1터미널을 경유해 2터미널로 이동한다. 터미널 간 이동에는 6분(5.8㎞) 가량 소요된다. KTX도 1터미널역을 들렀다 2터미널역으로 이동하는데 7분(6.4㎞)이 걸린다. 공항리무진도 마찬가지로 1·2터미널 순서로 도착한다. 다만 대한항공에서 운영하는 KAL리무진과 한국도심공항에서 출발하는 8개 노선은 2터미널에 먼저 하차한다.

자가용을 이용해 공항을 찾을 경우 ‘공항입구 분기점’부터 1·2터미널로 가는 도로가 나뉜다. 잘못 들어섰더라도 운서IC에서 돌아갈 수 있다. 하지만 이마저 놓친다면 잘못 간 터미널까지 갔다가 되돌아가는데 총 20여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터미널을 잘못 찾아갔을 때 가장 빨리 이동하는 방법은 공항에서 운영하는 무료 셔틀버스다. 1터미널은 3층 8번 출입문 앞에서, 2터미널은 3층 4번과 5번 출입문 사이에서 각각 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버스를 타고 1터미널에서 2터미널로 가는데 15분(15㎞) 가량 걸린다. 2터미널에서 1터미널로 가는 데는 국제업무지역을 거쳐야 해 18분(18㎞)이 소요된다. 공항철도와 KTX가 이동하는 시간은 빠르지만 기다리는데 시간을 더 허비할 가능성이 높다.

공사는 공항 이용객들이 터미널을 잘못 찾아가는 일이 없도록 문자메시지와 e-티켓을 활용해 해당 터미널을 사전에 안내하기로 했다. 항공사와 여행사를 통해 출국 하루 전과 3시간 전 두 차례에 걸쳐 해당 터미널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모바일 탑승권에 출국 터미널을 별도 표기할 계획이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18일 개장] 터미널 잘못 찾아가면 최소 20분 더 걸려... e-티켓 미리 확인을
도로에는 2터미널로 이전하는 항공사를 표기한 표지판과 임시게시판을 설치했다. 대중교통 승강장과 주차장에 안내요원을 배치하고 터미널을 잘못 찾은 이용객을 지원할 자원봉사자와 긴급순찰차량도 배치된다.

공사 관계자는 “2터미널 개장 초기 이용객들의 혼란을 방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터미널을 잘못 찾아 비행기를 타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영종도=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