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행방은? 수원 편의점서 최종 포착

  • 전종선 기자
  • 2018-02-14 01:10:23
  • 정치일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행방은? 수원 편의점서 최종 포착

제주에 온 여성관광객을 살해한 용의자에 대해 경찰이 13일 공개수사로 전환하면서 사건의 조기해결은 범인의 행방 등에 대한 결정적 제보가 가름할 전망이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날 자신이 관리인으로 일하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A(26·여)씨를 살해한 혐의로 용의자 한정민(32)을 공개 수배했다.

경찰 관계자는 “평창올림픽이 진행 중이고 이번 범죄로 인해 국민 불안이 가중돼 범인을 하루라도 빨리 검거하기 위해 공개 수배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씨는 지난 10일 오후 8시 35분께 제주에서 항공편으로 김포로 도주했다. 제주공항에서는 항공기 탑승 직전에 공항면세점에서 물건을 사고 누군가와 웃으면서 통화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히기도 했다.

김포공항에 도착한 한씨는 전철로 경기도 안양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근 숙소에 머물렀다가 다음날인 11일 오전 6시 19분께 수원시 내 편의점에 들렀다.

경찰이 한씨의 행방을 확인한 것은 수원 편의점 CCTV가 현재까지는 마지막이다.

한씨는 도주 중 현금을 주로 이용하고 있어 행방 추적이 어려운 상태다.

경찰은 경기지역 외에 한씨와 연고가 있는 부산에도 도주 가능성을 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내 어느 곳에든 한씨가 있을 수 있다”면서 조속히 검거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7일 밤 게스트하우스에 온 A씨가 한씨가 연 파티에 참가한 후 8일 새벽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어 A씨의 시신은 인근 폐가에 방치됐고 차량과 짐도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

8일 오후 1시∼1시 30분에는 한씨가 구좌읍과 인접한 조천읍의 한 음식점에서 게스트하우스의 다른 직원 4명과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식사하는 동안 직원들과 아무렇지 않고 얘기하고 식당 주인에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서로 홍보하자는 제안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 오후 2시께 A씨 실종신고에 따른 탐문조사를 벌이는 와중에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한 경찰과도 자유스럽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씨는 경찰 수사에 대한 낌새를 알아차리고 당일 저녁 도주했다.

한씨의 도주 시각과 비슷한 10일 밤 경찰이 한씨에 대해 진행한 범죄 경력 조회에서 지난해 7월에도 여성투숙객을 준강간한 혐의로 법원에 기소된 것이 확인돼 수사의 초점이 뒤늦게 한씨에게 쏠렸다.

이후 11일 낮 12시 20분께는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A씨가 목이 졸려 숨진 채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A씨가 숨진 후 그의 차량과 짐이 다른 곳으로 누군가에 의해 옮겨졌고, A씨의 죽음과 연관된 곳에서 한씨의 지문 등이 발견됐다.

[사진=제주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