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박주선 "광역단체장 6명 당선 목표..안철수 출마 권유할 것"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인터뷰
조만간 '당 10대 정책' 발표
정체된 지지율 반등 노릴 것
전직 대통령 잇단 사법단죄
선거에 상당한 영향 줄수도

  • 송주희 기자
  • 2018-02-28 17:38:58
  • 국회·정당·정책
박주선 '광역단체장 6명 당선 목표..안철수 출마 권유할 것'

박주선(사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8일 “6·13지방선거에서 최대 6명의 광역단체장을 배출하겠다”며 “‘핵심 10대 정책’도 내놓아 당의 인지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는 “진지하게 권유할 마음이 있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수도권과 충청·영남권, 호남에서 각각 1∼2석씩 최대 여섯 곳까지 시도지사 배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기득권 양당에 대한 지지 명분이 사라진 유권자들을 바른미래당이 흡수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공동대표는 지난 13일 바른미래당의 출범식에서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로 선출됐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대안정당을 표방하며 의기투합했지만 신당 지지율은 내리 하락하며 7%대까지 떨어졌다. 박 공동대표는 “창당 직후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슈가 있어 제대로 평가받을 계기가 없었다”고 반응했다. 지지율 반등의 조치로 조만간 ‘당 10대 정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최저임금·일자리·경제성장부터 성폭력 근절까지 최근 불거진 사회·경제적 이슈들이 담긴다. 박 공동대표는 “정부에 대한 이성적인 평가 시점이 곧 올 것”이라며 “정부 실책의 대안은 물론 당의 비전을 보여줄 구체적인 항목을 정해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창당 후 첫 시험대인 6월 지방선거에서는 전국에 후보를 내는 게 목표다. 다만 현역의원 차출은 “개인의 과욕이 당의 참사(의석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어 신중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를 두고는 “인재 발굴이 우선”이라면서도 “안 전 대표에게 부담되지 않는다면 진지하게 권유할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파급력 있는 새 인물을 찾기 어려운데다 안 전 대표도 ‘당이 필요로 하면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고 밝힌 만큼 출마의 정당성은 충분하다는 판단이다. 박 공동대표는 지방선거 이후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이합집산 가능성을 높게 점치며 “바른미래당 노선에 뜻을 함께하는 사람이라면 (입당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정부 여당의 높은 지지율도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저임금 인상·부동산 정책·대북정책 등에서 누적된 비판 여론이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표출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공동대표는 특히 이전 정부를 향한 적폐청산에 대해 ‘적법한 절차를 따라 정치 보복을 막아야 한다’는 원론적인 생각을 전하면서도 “보수당 출신의 전직 대통령이 잇따라 사법적 단죄를 받는다면 지방선거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초대 대표’의 무게는 남다르다. 그것도 두 당이 합쳐져 탄생한 정당이다. 박 공동대표는 “나는 호남 출신이고, 유승민 공동대표는 영남 기반이라 동서화합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사심을 버리고 지역주의를 극복하는 데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 내 반대 의견에도 고심 끝에 바른미래당 합류를 결정한 배경도 이 같은 대의명분 때문이었다. 그는 “호남을 지역주의에 이용하고 우물 안에 고립시켜서는 안 된다”며 통합과정에서 갈라진 민주평화당을 겨냥했다. 파트너인 유 공동대표에 대해서는 “원만하고 합리적인 분”이라며 “요즘 말로 ‘케미’(궁합)가 좋다”고 웃어 보였다. /송주희·류호기자 ssong@sedaily.com 사진=송은석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