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핑거플러스, 카카오TV 통해 비디오태그 서비스 런칭

동영상 화면서 원하는 제품 검색 가능
최대 데이터 보유로 서비스 확대 예정



핑거플러스, 카카오TV 통해 비디오태그 서비스 런칭
핑거플러스 비디오태그 이미지./사진제공=핑거플러스


미디어커머스 기술기업 ‘핑거플러스’는 자사 비디오태그 서비스를 다음달 초 카카오TV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비디오태그는 인공지능(AI) 기술 중 하나인 비전 인식 기술을 영상분석에 활용해 영상의 상품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매칭하는 서비스다. 포털에서 방송영상 시청 중 영상 속 정보가 궁금할 때 화면을 멈추면 인물정보와 패션, 잡화, 가구, 가전 등 협찬상품 정보가 표시된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이용자의 관심사를 반영한 타겟 마케팅이 가능하다.

현재 비디오태그는 국내 지상파 3사와 JTBC 등 종편 3개사 까지 총 6개 방송사의 드라마와 예능 콘텐츠에 적용 중이며 핑거플러스는 지난해 2월부터 SBS와 공동 설립한 합작법인(JV) ‘CONAD’를 통해 베타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2만5,000개 이상의 메타데이터가 적용된 방송영상 클립 데이터를 축적했으며, 인공지능 측면에서 활용가치가 높은 영상 구간별 기록데이터도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보유했다. 향후 다중채널네트워크(MCN) 및 오리지널 콘텐츠 등으로 영역을 넓혀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와 이용자 행동 패턴 데이터 축적의 규모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핑거플러스 관계자는 “카카오TV의 콘텐츠 사업 확장과 더불어 비디오태그를 통해 이용자가 영상 시청 중 궁금한 점을 즉시 해소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축적된 데이터와 이용자 행동패턴을 통해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개인 맞춤형 광고로 제공할 수 있도록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