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획·연재

제조업 일자리 1만개 사라지면 다른 산업은 1만3,700개 줄어

현대경제硏 "철강·기계 등 주력 산업 경쟁력 높여야"

  • 고병기 기자
  • 2018-06-07 17:32:02
  • 기획·연재
주력 산업인 제조업의 일자리가 1만 개 사라지면 관련 타 산업의 일자리 1만 3,700개가 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의 위기가 전체 일자리 감소로 연결되고 지역 경제에도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만큼 주력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7일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주력산업의 위기와 일자리 리부트(Reboot)’ 세미나에서 주제 발표를 맡은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제조업의 취업유발계수는 매출 10억원 당 7.4명으로 서비스 산업(16.2명)에 비해 낮지만 타 산업 취업 유발자는 4.3명으로 서비스 산업(1.1명)에 비해 파급 효과가 훨씬 크다고 밝혔다. 주 실장의 진단에 따르면 서비스업의 경우 일자리 1만 명이 줄면 타 산업에서 700명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데 그치지만, 제조업은 일자리가 1만 명 줄면 타 산업에서 1만 3,700명의 일자리가 사라진다.
제조업 일자리 1만개 사라지면 다른 산업은 1만3,700개 줄어

전문가들은 이처럼 타 산업 고용 효과가 큰 주력 제조업인 철강·조선·석유화학·기계·자동차·디스플레이·반도체·스마트폰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실장은 “주력산업의 생존·성장 없이는 신산업의 등장도 불가능한 만큼 실종된 기업 활력을 부활시키고, 일자리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 실장은 구체적으로 △연구·개발(R&D)투자의 효율성 제고 △소재·부품 국산화를 통한 경제산업구조 개선 △저부가 중간재 수출에서 고부가 최종재 수출로의 전환 △노동시장 경직성 완화 △적극적인 규제완화를 통해 기업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날 세미나에 토론자로 참석한 이시균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도 “현재 조선·자동차 등 구조조정의 영향, 제조업 경기 둔화로 고용사정이 악화됐고 이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며 “2020년 후반 이후 노동력 부족에 따른 공급제약현상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노동력 부족 환경에 대비한 성장구조 질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권오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팀장은 “조선산업의 경우 최근 수년간 수주 부진에 따른 구조조정의 여파로 인력이 10만 명 이상 감소했고 현재도 감축이 진행되는 상황”이라며 “퇴직인력 재배치 등을 통해 인력감축을 최소화해야 하겠지만, 근본적으로 수주물량 확대를 위해 스마트 선박,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추진선박 등 신규 사업이 확대되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