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백브리핑]푸틴 지지율 '급브레이크'..일주일 새 5%P 떨어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지율이 한 주 만에 5%포인트 급락했다.

블룸버그통신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여론조사기관 VTsIOM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지난 17일까지 한 주간 푸틴 대통령의 지지율이 72.1%로 전주(77.1%)보다 크게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4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푸틴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도 42.0%로 전주 대비 3.4%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국정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8.4%로 3.8%포인트 올랐다.

푸틴 대통령은 3월 77%의 높은 득표율로 4연임에 성공했으며 이후에도 70% 후반대의 탄탄한 지지기반을 유지해온 만큼 이 같은 지지율 급락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 힘빠지는 ‘현대판 차르’ 왜

연금개혁 강행에 여론 반발..시위 예고에도 “신경 안써”



푸틴 대통령의 지지율 급락은 러시아 정부가 추진하는 연금개혁에 대한 국민적 반발 때문으로 분석된다. 러시아 정부는 14일 연금수급 연령을 남성의 경우 현 60세에서 오는 2028년까지 65세로, 여성은 현 55세에서 2034년까지 63세로 올리는 방안을 발표했다. 고령자에게 쓰이는 국가 예산을 절감하고 교육·의료에 재정을 투자해 탄력적인 노동시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러시아에서는 급속도로 진행되는 고령화로 이미 연금수급 연령에 도달한 인구가 전체의 25.5%에 달한다. 연금개혁을 단행하지 않으면 2036년에는 연금수령 인구가 노동 인구를 넘어설 것이라는 비관적인 관측도 제기된다.

러시아 정부는 여론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월드컵 개막일인 14일 연금개혁안을 발표하는 꼼수를 썼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민의 90%가 개혁안에 반대하며 정책중지 청원에 서명한 사람만도 250만명에 달한다. 러시아의 반(反)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는 다음달 1일 총 20개 도시에서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블룸버그는 이번 집회가 대규모 시위로 번질 경우 푸틴 대통령의 4기 집권 초기 정책 추진력이 약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이) 국가지도자로서 임무를 이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해 정부에 연금개혁 중단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