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 "웹툰과는 또 다른 도경석 보여줄 것"

  • 양지연 기자
  • 2018-06-28 08:06:06
  • TV·방송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 '웹툰과는 또 다른 도경석 보여줄 것'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가 새로운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포털 사이트에서 인기리에 종영된 웹툰으로 드라마 제작 확정과 함께 차은우의 첫 미니시리즈 주연으로 화제를 모은 JTBC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 “워낙 인기 있는 웹툰이어서 연재 당시에도 재미있게 읽었고, 오디션을 준비하면서, 또 캐스팅되고 나서는 ‘경석’에 초점을 맞춰 여러 번 읽었다”는 차은우는 자신만의 도경석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

도경석은 화려한 외모와 좋은 머리, 부유한 집안까지 다 가진 듯 보이지만, 알고 보면 가정환경의 상처를 지닌 남자. 무뚝뚝하고 차가운 성격을 가졌고, 태생부터 잘난 외모로 주목받는 삶을 살았지만 정작 자신은 외모로 사람을 평가하지 않는다.

이를 두고 “빈틈없는 철벽남 같지만,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솔직함이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표현한 차은우는 “드라마로 제작된다는 이야기를 접했을 때부터 ‘도경석’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엉뚱하고 발랄한 이미지를 보였던 그간의 작품들과는 달리 겉으로 보기에는 무뚝뚝하지만 소중한 사람에게는 무척이나 세심하고 듬직한 츤데레 경석이 매력적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연기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아니라 내면의 무언가를 끌어내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현장이 아닌 브라운관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는 만큼 모션, 발성, 눈빛 등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쓰며 경석의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현장의 연기 선배님들께 조언을 구하기도 하고, 웹툰에서 클로즈업으로 표현된 경석의 표정과 대사들을 실제로 읽어보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웹툰과는 또 다른 차은우만의 도경석을 보여주고 싶다”는 그의 각오가 어떤 결실을 볼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끝으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 시청자들에게 설렘 가득한 캠퍼스 라이프의 좋았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성장드라마가 되길 소망한다”는 차은우는 “현실적인 캐릭터들이 그려가는 에피소드들 속에서 함께 상처를 극복해갈 미래(임수향)와 경석의 성장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어릴 적부터 ‘못생김’으로 놀림을 받았고, 그래서 성형수술로 새 삶을 얻을 줄 알았던 여자 ‘미래’가 대학 입학 후 꿈꿔왔던 것과는 다른 캠퍼스 라이프를 겪게 되면서 진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예측불허 내적 성장 드라마. ‘스케치’ 후속으로 오는 7월 JTBC 방송 예정이다.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