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태국 동굴에 갇힌 나머지 소년들 구조 최대 나흘 걸릴 듯"

공기탱크 채우느라 잠시 작업 중단...오늘 중 재개할 예정

  • 홍승희 기자
  • 2018-07-09 08:17:31
  • 인물·화제

태국 동굴 소년

'태국 동굴에 갇힌 나머지 소년들 구조 최대 나흘 걸릴 듯'
태국 동굴 소년 구조에 나선 잠수부가 폭 60cm의 난코스를 통과하는 모습/연합뉴스[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 영상 캡처]

태국 정부 당국은 북부 한 동굴에 아직 갇혀있는 9명의 유소년을 구조 하는 데 최대 나흘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9일(현지시간) 지역 언론 등에 따르면 구조대는 전날 치앙라이 주 탐루엉 동굴에 갇혀있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클럽 소속 유소년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의 구조 작업을 시작해 이 중 4명의 소년을 구하는 데 성공했다.

구조대는 공기탱크를 다시 채우느라 일시적으로 작업을 중단한 상태다. 구조 작업을 지휘하는 나롱싹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주지사는 전날 밤 회견에서 10~20시간 뒤 작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솟따나꼰 전 주지사는 외국인 잠수부 13명과 태국인 잠수부 5명이 작업에 참여해 잠수부 2명이 소년 1명을 데려 나오는 방식으로 조심스럽게 구조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축구 클럽 소속 선수들과 코치는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관광 목적으로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 /홍승희인턴기자 shhs95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