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가짜뉴스 박멸 나서는 유튜브··“뉴스 옥석 가릴 것”

신뢰 있는 뉴스기관 영상 먼저 보여주도록 변경

  • 박홍용 기자
  • 2018-07-10 14:01:21
  • 기업

유튜브, 가짜 뉴스, 동영상 공유

가짜뉴스 박멸 나서는 유튜브··“뉴스 옥석 가릴 것”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부르노에 위치한 유튜브 본사/AP연합뉴스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YouTube)가 가짜뉴스를 비롯해 잘못된 영상 정보의 유통을 막기 위해 거액을 투자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CNN머니에 따르면 유튜브의 닐 모언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이날 뉴욕에서 가진 미디어 행사를 통해 유튜브가 책임 있는 언론과 협력할 플랫폼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 모회사인 구글이 3년 기한의 야심 찬 뉴스 구상에 3억달러(3,336억원)를 투입할 예정인데, 이 가운데 유튜브가 2,500만달러(278억원)를 뉴스 생산기관에 투자해 신뢰할 만한 영상 뉴스 검색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모언 CPO는 ‘추천 검색’ 엔진에 수정을 가해 신뢰성 있는 뉴스 아웃렛(기관)의 관련 영상을 먼저 보여주도록 시스템 구동 원리를 바꿀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언은 “어떤 사건이 터지면 잘못된 정보를 퍼트리려는 목적 아래 졸속으로 매우 낮은 수준의 영상을 제작해 올리는 일은 손쉽게 이뤄진다”면서 “반면, 같은 시간에 정확하고 풍부한 정보를 가진 영상을 제작하는 일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모언은 새로운 정보 전문가 패널이 배치돼 검색되는 영상 뉴스 정보의 ‘옥석’을 가려내겠다고 공언했다.

전문가 패널을 특정 사건의 업데이트 과정에서 맨 상단에 소개해 신뢰성을 부여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검색 알고리즘 자체를 영상에 우선권을 부여하는 방식이 아니라 구글 뉴스 엔진이 제시하는 텍스트 기반의 기사에 주안점을 둬 자체적으로 신뢰성을 검증하겠다는 것이 유튜브 측의 복안이다.

모언은 “새로운 영상 뉴스 검색 엔진은 일단 미국을 비롯해 17개국에서 시범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브의 최고사업책임자(CBO)인 로버트 킨클은 “유튜브가 뉴스를 커버하려는 의도가 아니다”면서 “유튜브 중역과 주요 뉴스 기관의 구성원들이 워킹그룹을 구성하는 방안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