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또..."고용쇼크"

6월 신규취업 5개월째 10만명
청 "상황엄중...대응방안 점검"

  • 세종=임진혁 기자
  • 2018-07-11 17:41:56
  • 정책·세금
또...'고용쇼크'

취업자 증가폭이 5개월 연속 10만명 안팎을 기록하며 고용상황이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청와대에서 흘러나온 ‘6월 고용회복론’은 허구로 드러났으며, 특히 제조업 일자리가 석 달째 감소폭을 키워 일자리 정책에 대한 비판도 거세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12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6,000명 증가했다. 5월(7만2,000명)보다는 증가폭이 개선됐지만 지난 2월부터 5개월 연속 10만명대 안팎을 맴돌고 있다. 취업자 증가폭이 5개월째 20만명을 밑돈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9월~2010년 2월(18개월 연속) 이후 처음이다.

특히 제조업 취업자가 12만6,000명 줄며 3개월 연속 감소했는데 우리 산업의 근간이 흔들린다는 점에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정부는 5월까지 취업자 수 증가폭이 저조하자 지난해 2~5월 36만~46만명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라고 설명했다. 이를 토대로 청와대는 지난해보다 30만명이 늘어난 6월에는 고용여건이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지만 예상이 완전히 빗나갔다. 궁지에 몰린 정부는 이번에는 생산가능인구가 6월에 8만명 줄어들었다며 구조적 변화를 원인으로 꼽았다. 이날 고용 부진과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일자리문제는 저희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책실과 경제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세종=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