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英 메이 총리 저격 "소프트 브렉시트하면 美 무역 손해볼 것"

영국 대중지 '더 선' 인터뷰 서
소프트 브렉시트 전면 비판
코너몰린 英 메이 총리

  • 신경희 기자
  • 2018-07-13 09:55:07
  • 정치·사회

영국, 미국, 트럼프, 메이, 무역전쟁, 브렉시트, 소프트브렉시트

트럼프, 英 메이 총리 저격 '소프트 브렉시트하면 美 무역 손해볼 것'
영국 ‘더선’과의 인터뷰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더선 홈페이지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영국이 유럽연합(EU)과 거리를 두지 않으면 미국과의 통상에서 불이익을 겪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영국 대중지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발표한 브렉시트 계획안과 관련 “어떻게라도 EU와 관계를 유지하려고 한다면 미국과 수익성이 있는 무역을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는 “영국이 브렉시트 거래를 그렇게 한다면 우리는 영국 대신 EU와 거래를 하는 것이고 영국은 미국과의 통상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는 EU의 단일시장에 일부 접근하고 규제도 받아들여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이른바 ‘소프트 브렉시트(Soft Brexit)’ 계획안을 이날 공식 발표했다.

더 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엄포는 메이 영국 총리에 타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아가 최근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안에 반발해 사퇴한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이 훌륭한 총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칭찬의 말을 남겼다. 존슨 장관은 EU와의 관계를 단절하더라도 EU로부터 국경통제권과 사법권을 온전히 회수하는 ‘하드 브렉시트(Hard Brexit)’를 주장하는 대표적 인사다.

메이 총리의 입장은 난처해졌다. 소프트 브렉시트 계획안을 발표한 뒤 집권 보수당 내의 강경파들이 불신임 투표를 검토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최근 영국 방송인 스카이뉴스 여론조사에서는 무려 64%가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정책을 신뢰할 수 없다고 답변하는 등 국정운영 지지도도 크게 추락한 상황이다.
/신경희인턴기자 crencia9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