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약사 기득권에…편의점 판매 약품확대 또 무산

보건복지부는 8일 제6차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를 열어 편의점 상비약 품목 조정방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의약품을 국민의 수요와 필요성이 높은 품목으로 확대 재구성하려던 정부의 계획이 또 수포로 돌아갔다. 소비자들은 편의점 상비약 확대에 적극 찬성하지만 약국 매출감소를 우려한 약사들의 기득권 벽에 막혀 논의가 1년 넘게 공회전하고 있다.

정부는 당초 이날 회의를 마지막으로 편의점 상비약 품목 조정을 결론짓겠다고 밝혔지만 이번 회의에서 역시 제산제와 지사제 효능 약물을 추가해야 한다는 내용에만 겨우 합의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의약품을 편의점에서 판매할지를 결정하기 위해 한 차례 또 회의를 열어야 한다. 제약업계 등에 따르면 추가 지정될 것으로 거론되던 품목은 제산제 ‘겔포스’와 지사제 ‘스멕타’였고 제외될 품목은 소화제 2개 품목이었다. 하지만 대한약사회가 “겔포스는 6개월 미만 영·유아에게 사용할 수 없어 편의점 판매 약에 포함할 수 없다”며 강력하게 반발해 겔포스는 추가 품목에서 빠질 가능성도 높아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약사회 측이 주장하는 타이레놀 500mg 판매 제외 안건에 대해서도 논의됐지만 역시 뾰족한 결론은 내지 못했다. 복지부는 가까운 시일 내 7차 회의를 열고 제산제와 지사제 안전상비약 지정방안과 타이레놀 제외, 편의점 판매시간 조정 대안 등을 다시 논의할 예정이지만 결론이 나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