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협상' 현빈 "손예진 밥 잘 샀다, 맥주도 사주시고…"

  • 최상진 기자
  • 2018-08-09 12:12:46
  • 영화
[현장] '협상' 현빈 '손예진 밥 잘 샀다, 맥주도 사주시고…'
배우 현빈이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지수진 기자

‘공조’를 통해 액션, ‘꾼’을 통해 사기, 무엇을 연기하든 ‘다 되는’ 영향력을 보여준 현빈이 이 둘을 모아놓은 테러리스트로의 변신을 시도한다. 그는 “악역의 전형성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했다”며 색다른 악역으로의 등장을 예고했다.

8일(수)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종석 감독과 배우 손예진, 현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협상’은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손예진)과 국제 범죄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의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두고 벌이는 두뇌싸움을 담은 작품.

현빈은 시나리오부터 압도적이었다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는 “협상이라는 소재를 가진 시나리오가 흥미로웠다. 특히 인질범과 협상가 일대일 구조가 재미있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본인이 연기한 민태구에 대해서는 “경찰청 블랙리스트에 있는 무기밀매업자다. 과거 용병생활을 해서 해외에서 전투를 휩쓸고 다녔던 인물”이라며 “경찰과 기자를 인질로 잡고 하채윤을 불러 협상하며 이야기가 전개된다”고 설명했다.

작품은 많은 장면이 이원생중계로 촬영됐다. 촬영기법이 다른 만큼 현빈과 손예진의 호흡을 맞춰가는 과정도 색달랐다. 현빈은 “이원생중계로 촬영하며 어렵고 생소한 부분이 많은데 그런 어려움을 다 해소해줄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손예진은 눈빛으로도 많은 이야기를 하는 배우다. 긴장감과 섬세함이 모니터를 보고있는것 같지 않을 정도로 좋았다”고 칭찬했다.

이어 연출적인 면에서는 “배우들이 마주보면서 연기하며 느끼는 부분이 있는데 인이어를 통해서만 상대 이야기를 들어야 하고, 작은 모니터를 보며 세밀한 부분을 찾아야 했다”며 “이 작품에는 훨씬 잘 맞는 촬영기법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장] '협상' 현빈 '손예진 밥 잘 샀다, 맥주도 사주시고…'
/사진=지수진 기자

‘협상’은 현빈이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하는 작품이다. 그는 “최초 악역이라는 타이틀이 붙더라. 그보다는 민태구가 가진 복잡한 감정 표현에 신경썼다”며 “감독님과도 악역의 전형성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 방법을 찾아가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고 말했다.

이어 “악역일지라도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고, 이 인물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설득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방식으로 다른 느낌을 전달할 방법을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현빈은 ‘협상’에 이어 드라마, 영화까지 꾸준한 활동이 예고돼 있다. 그는 “하고싶은 장르, 작품, 캐릭터가 근처에 와서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관객, 시청자와 더 소통하고 싶고, 조금씩이라도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며 같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봐주시는, 보고 싶어하시는 분들에 대한 욕심”이라고 전했다.

사회를 본 박경림은 현빈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밥은 잘 사줬냐는 재치있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현빈은 “밥 잘 샀다. 맥주도 사주시고”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손예진과 현빈의 선악대결, 목숨을 걸고 벌이는 12시간의 협상과정을 예고해 눈길을 끄는 영화 ‘협상’은 9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최상진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